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은행, 글로벌 여신심사 전결권 쥔 '아시아센터' 신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국민은행은 기존 홍콩심사유닛을 확대·개편해 '아시아심사센터'를 신설했다고 20일 밝혔다. 황미숙 아시아심사센터장(왼쪽 두번째), 김태구 여신관리심사그룹 전무(왼쪽 세번째) 등 임직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기존 홍콩심사유닛을 확대·개편해 '아시아심사센터'를 신설했다고 20일 밝혔다. 황미숙 아시아심사센터장(왼쪽 두번째), 김태구 여신관리심사그룹 전무(왼쪽 세번째) 등 임직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기존 홍콩심사유닛을 확대·개편해 '아시아심사센터'를 세웠다고 20일 밝혔다.

현지 센터장을 비롯한 6명의 심사역은 여신심사 전결권을 쥐게 됐다. 이전에는 국내에서도 업무처리가 필요해 번거로웠다.

아시아심사센터는 홍콩,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인도, 뉴질랜드 지역의 여신심사 업무를 처리한다. 미주, 유럽을 제외한 글로벌 모든 지역의 여신심사 업무를 맡게 된 셈이다.

국민은행은 앞으로 미주, 유럽까지 아우르도록 심사 범위를 넓혀갈 방침이다. 센터를 싱가포르로 이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태구 여신관리심사그룹 전무는 "그동안 축적한 심사 역량을 바탕으로 IB(투자은행), 글로벌 부문에서 양질의 자산 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황미숙 아시아심사센터 센터장은 "현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국민은행의 위치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대급 실적 vs 상복시위…車노조 '극과극 행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