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해 中진출 증권사 점포 영업제한…해외 진출 증권사 자산↓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中진출 증권사 점포 영업제한…해외 진출 증권사 자산↓
지난해 코로나19(COVID-19)의 여파로 해외 진출한 증권사 점포들의 자산이 줄었다. 중국에서는 영업이 일부 제한받았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국내 증권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해외 증권사 법인 자산총계는 494억달러(53조8000억원)로 전년 대비 15.4%(90억달러) 감소했다.

현재 중국(13개), 베트남(9개), 인도네시아(8개), 홍콩(8개), 싱가포르(6개) 등 아시아지역과 미국(11개), 영국(4개), 브라질(1개) 에 증권사 해외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이 기간 법인의 당기순이익은 1억9700만달러(2147억원)로 5.6% 증가했고 자기자본도 66억달러(7조2000억원)로 13.3% 늘었다.

금감원은 증권사들이 해외현지법인의 외형은 축소됐지만 자기자본을 늘려 내실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중국 진출 법인들은 중국 증감위 인가를 받은 금융투자회사가 아니라 상무국에 일반자문회사로 등록했다가 영업범위 제한을 받기도 했다. 이같은 이유로 중국을 포함한 3개 국가 점포들은 영업에 제한을 받는 등 적자가 발생했다.

금감원 측은 "앞으로 증권사가 해외 진출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리스크 요인을 선제적으로 파악하는 등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