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람이 야박하게" 노무현 일화로…홍영표 '文책임론' 선 긋기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홍영표 의원 페이스북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홍영표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영표 의원은 친문계 책임론과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과 관련한 당내 쇄신론에 대해 "전 정권과 차기 후보는 공동운명체로 전(前) 정권의 공과를 공유한다"며 임기 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여당 대선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일화를 언급했다.

친문 핵심인사로 꼽히는 홍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2002년 6월 열린 지방선거에서 새천년민주당이 참패했다. 그해 8월 8일 있었던 국회의원 재보선도 패배했다. 대통령 선거일 불과 6개월 전, 4개월 전의 일이었다"며 "주변에서 노무현 후보에게 지지율 10%의 김대중 대통령과 선을 긋고, 차별화할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노 후보는 '나는 안 하겠습니다, 사람이 어떻게 야박하게 그럴 수 있습니까' 라며 사람의 도리를 택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노 후보께서는 전 정권과 차기 후보는 공동운명체로 전 정권의 공과를 공유하는 것이지 인위적으로 차별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 지지층을 모으고 넓혀야지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온몸으로 말씀하셨던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홍 의원은 "그랬던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집단 탈당 사태를 겪고, 급기야 반강제적으로 탈당해야 했을 때, 그 심정이 오죽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면서 "당 대표 후보로 나서며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일깨워주셨던 교훈을 몇 번이고 곱씹어 본다. 혁신, 단결, 승리 꼭 해내겠다"고 했다.

친문 핵심인 홍 의원이 과거 사례를 끄집어낸 것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도 4·7 재보선 참패 후 국정 지지율 30%선 유지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당내 단결을 강조하고 '문 대통령 수호'를 내세워 열성 지지층을 결집시키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