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영남 "내가 바람 피워서 윤여정과 이혼…후회, 그때의 내가 이해 안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침마당' 20일 방송 출연…"'미나리' 개봉 첫날 봤다"

KBS 1TV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KBS 1TV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가수 조영남이 과거 배우 윤여정과 이혼한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조영남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이날 조영남은 첫 번째 이혼이었던 윤여정과의 결별에 대한 물음에 "내가 뭐가 힘들었겠나"라며 "내가 바람 피워서 이혼을 한 거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때 내가 이해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왜 아이들을 두고 바람을 피웠을까 이해가 안 간다"라며 "후회도 된다"라고 했다.

조영남은 두 번째 결혼에 대해서는 "두 번째는 동거 비슷하게 됐다"라며 "그 친구(두 번째 아내)가 아이를 가지고 싶어했는데 나는 배 다른 아이를 가지기 싫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미국 가서 어학원 다니면 세계에서 젊은 청년들이 오니깐 거기서 하나 골라서 결혼하라고 했다"라며 "그렇게 결혼을 해서 잘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조영남은 즉문즉답 코너에서 '나는 배우 윤여정이 나오는 영화나 TV프로그램은 챙겨본다'라는 질문이 나오자 긍정하며 "'미나리'는 개봉 첫날 봤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