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피셜] 女배구 7구단 시대 열렸다! 페퍼저축은행 창단 승인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OVO 공인구.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KOVO 공인구.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여자 프로배구가 10년 만에 신생 팀 창단을 승인하면서 7개 구단 시대가 열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제17기 제4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열고 신생 팀 페퍼저축은행의 창단을 최종 승인했다. 연고지는 성남시 또는 광주광역시로 구단이 검토한 뒤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KOVO는 20일 "이사회가 페퍼저축은행의 여자 프로배구단 창단의향서 제출에 따라 신생팀 창단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V-리그 여자부는 2011년 IBK기업은행 창단 이후 10년 만에 신생팀이 창단된다. 오는 2021~2022 V-리그부터 참여하여 차기 시즌에는 총 7개의 여자부 구단으로 여자부가 운영된다. 페퍼저축은행의 V-리그 가입비와 특별 기금은 총 20억원이다.

신생팀 선수 수급으로는 먼저 2021년 신인드래프트에서 6명, 2022년 드래프트에서 1명의 선수를 우선 지명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키로 했다.

또 2022년 드래프트에서 1명의 우선 선수 지명 외 21-22시즌 최하위팀과 동일한 확률을 부여하여 1라운드 선수를 추가 선발키로 결정했다. 기존 선수들 중에서는 보호선수 9명을 제외하고 구단별 1명씩 지명할 수 있으며 외국인선수는 1순위로 트라이아웃을 통해 선발될 예정이다.

아울러 연맹은 "도쿄 올림픽에서 활약할 국가대표 선수들을 위해 6억원 규모의 국가대표 팀 지원을 한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감독 전임제를 비롯한 코칭스태프 지원이 이뤄지며 재활 트레이너와 전력분석관과 같은 훈련 인력 강화와 국가대표팀 기본 운영비를 뒷받침한다. 또 VNL과 같은 국제대회에 따른 현지 의료비용과 국제대회 종료 시에 이뤄지는 선수 자가격리에 대한 방역 관련 지원이 함께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지난 제16기 제2차 이사회(2019년 12월 19일)에서 의결한 남자부 선수 연봉 및 옵션 공개와 관련해 재검토했으며, 그 결과 구단은 22~23 시즌 전이라도 구단 자율로 연봉 및 옵션을 공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