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원실도 없앴다" KB증권 '스마트오피스' 도입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지난 19일(월) 서울 여의도 파크원 빌딩에 조성된 M-able Land Tribe의 스마트오피스 오픈 기념식에서 KB증권 박정림 사장(왼쪽 두번째)과 하우성 M-able Land Tribe장(왼쪽 첫번째)이 신개념 회의실인 Agile lab의 활용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KB증권
지난 19일(월) 서울 여의도 파크원 빌딩에 조성된 M-able Land Tribe의 스마트오피스 오픈 기념식에서 KB증권 박정림 사장(왼쪽 두번째)과 하우성 M-able Land Tribe장(왼쪽 첫번째)이 신개념 회의실인 Agile lab의 활용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KB증권
KB증권은 M-able Land Tribe(이하 마블)조직에 대해 스마트오피스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날 박정림 KB증권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오피스 오픈 기념식을 열고 업무를 개시했다.

마블은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프라임클럽 등 비대면고객 서비스를 선도하는 KB증권의 대표 애자일(agile) 조직이다.

마블의 스마트오피스는 여의도 파크원 빌딩 29층에 약 300평 규모로 자리한다. KB증권은 이 곳을 '마블스퀘어'라고 부른다.

자율좌석제가 기본이다. 본인이 원하는 자리에 모바일예약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예약하거나 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현장에서 지정할 수 있다.

재택근무 상시화도 도입했다. 재택근무로 인해 필요좌석수의 80%만 조성했으며 공간효율성이 20% 증가했다.

마블스퀘어에는 회의실이 따로 없다. 기존의 획일적 회의실 개념에서 탈피하기 위해 애자일 랩(Agile lab)이라는 공간을 조성했다. 애자일이라는 조직특성을 최대한 살려 기민하게 결과물을 산출해 낼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Agile lab은 'MAX'로 불리며 그 성격에 따라 3개의 구역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M lab(M-able lab), A lab(Action lab), X lab(Collaboration lab)으로 구성된다.

M lab은 국내외 트레이딩 매체와의 입체적 비교를 통해 UI/UX(사용자환경·경험)개선은 물론 고객에게 한차원 업그레이드된 트레이딩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A lab은 아이디어 단계의 여러 프로젝트를 조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하는 공간이다. X lab에선 빅테크, 핀테크, 스타트업회사와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최신 IT트렌드를 금융에 접목하겠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마블스퀘어에는 임원실이 없다. 임원 역시 일반 직원과 마찬가지로 좌석을 예약한 후 일반 자리에서 근무한다. 위계질서 위주의 수직적 조직문화를 역할위주의 수평적 기업문화로 변화시키기 위한 상징적 조치다.

박정림 사장은 "지난해 시작된 프라임클럽 서비스에 이어 마블이 앞으로 스마트오피스에서 새롭게 보여줄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가 기대된다"며 "KB증권은 비대면 투자 고객의 투자 편의성 제고와 고객경험 향상을 통해 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