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마트서 산 상추봉지 뜯었더니...길이 20cm 독사 '꿈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정혜진 인턴기자 = 호주 시드니의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한 양상추 봉지 안에서 독사가 발견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알렉산더 화이트(44)와 그의 파트너 아멜리 네이트(35)는 지난 12일 시드니의 한 슈퍼마켓에서 양상추를 샀는데, 이 양상추가 담긴 봉지에서 수상한 움직임을 발견했다.

이들은 봉지 안에서 혀를 날름거리고 몸을 이리저리 흔드는 대상이 뱀이라는 것을 알아챘다. 뱀의 길이는 20cm였다.

알렉산더와 아멜리는 깜짝 놀라 '와이어스(Wires)'라는 야생동물단체에 연락, 이 뱀이 어두운 몸통과 하얀 머리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와이어스 관계자는 부부의 설명을 듣고 이 뱀이 "호주 고유종인 '창백한 머리 뱀(Pale-headed snake)'의 새끼로 보인다"며 "강한 독을 가진 공격적인 종"이라고 말했다.

이 창백한 머리 뱀에 물리면 두통, 시력 저하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어스는 슈퍼마켓과 협력, 뱀이 양상추 봉지 안으로 들어간 경위를 조사했고, 뱀은 이 단체의 도움을 받아 원래 서식지로 돌아갔다.

알렉산더와 아멜리는 뱀이 구조된 뒤 양상추 샐러드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