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 오후 6시 609명…어제 같은 시각보다 184명 늘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 415명·부울경 95명 '지역사회 집단감염 지속'
일주일만에 다시 700명대 '고비'…4차유행 현실화 우려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전국=뉴스1) 최대호 기자,김진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20일 오전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최소 609명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425명(최종 549명)에 비해 184명 증가한 수치다. 이미 전날 전체 확진자 수를 넘어선 것으로, 밤까지 추가 발생을 고려하면 21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될 신규 확진자는 7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일일 확진자 700명대는 지난 14일 0시 기준 731명이 마지막이었다.

17개 광역지자체를 통해 확인한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 202명, 서울 199명, 울산 40명, 부산 30명, 경남 25명, 대구 20명, 경북 16명, 강원·인천 각 14명, 충북 13명, 대전 12명, 광주 9명, 충남 7명, 전남·전북 각 3명, 세종·제주 각 1명 등이다.

서울은 동대문구 소재 음식점, 중랑구 소재 공공기관(중랑경찰서), 도봉구 소재 요양시설, 은평구 소재 의료기관 등에서 감염이 이어졌다.

동대문구 소재 음식점에서는 확진자 4명이 나와 관련 확진자는 총 50명이 됐다. 중랑경찰서에서는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27명이다. 도봉구 소재 요양시설과 관련해서는 1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16명이다. 은평구 소재 의료기관(2021년 4월, 14명)과 강동구 소재 음식점(총 13명)에서도 각각 확진자가 1명씩 발생했다.

경기는 소규모 집단감염과 함께 지역사회 일상 접촉에 의한 감염 확산이 계속됐다. 집단감염은 의정부시 교회 관련 4명(누적 27명), 고양 덕양 교회 관련 1명(누적 15명), 광명 중학교 급식실 관련 1명(누적 12명), 오산 화장품 제조업 관련 2명(누적 19명) 등 확진자가 지속 발생했다. 아울러 해외유입 확진자도 7명 추가됐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부산에서는 유흥업소발 n차 감염자 2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473명(종사자 80명, 이용자 98명, 접촉자 293명)으로 늘어났다. 동래구 소재 복지관 주간보호센터를 이용한 확진자의 가족 1명(누적 14명), 강서구 교회 관련 교인 2명(누적 8명) 등도 이날 양성 판정됐다.

울산은 북구 초등학교 관련 11명·중구 동강병원 3명·남구 지인모임 관련 2명·동구 지인모임 관련 2명이 신규 확진되는 등 기존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했다. 특히 북구 초등학교 집단감염의 경우 확진자가 1·2·5·6학년 학생 및 교사 등 넓게 퍼져 있어 추가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울산시교육청은 5월2일까지 해당 학교에 대한 전면 원격수업을 결정했다.

경남은 진주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 또 진주지역 내 고등학교 두 곳과 초등학교, 어린이집에서 감염경로를 알수 없는 확진자 4명(각 1명씩)이 나왔다. 사천에서는 음식점 집단감염 관련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해당 음식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42명으로 늘었다.

인천에서는 계양구 소재 방문판매업체 관련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감염지는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확진자가 잇따랐다. 누적 감염자는 19명이다.

강원의 경우 강릉 등 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동시다발 발생했다. 강릉 5명, 동해 3명, 철원?횡성?삼척?홍천?정선?원주 각 1명 등 총 14명이 확진자가 나왔다. 강릉지역 확진자 가운데 3명은 최근 연쇄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주문진에 거주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은 충북대학교 내 카페 관련 2명이 확진되면서 학내 감염 우려가 현실화했다. 해당 카페에서는 지난 18~19일 직원 3명이 확진된 바 있다. 이날 확진된 2명은 카페 방문자로 방역당국의 자진검사 안내 문자를 받고 받은 검사에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

충남에서는 당진 해나루학교 관련 감염 확산이 이어졌다.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이던 50대와 이 학교 30대 수강생이 추가 확진됐다. 30대 역시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논산시 소재 육군훈련소 입소 20대 1명도 이날 확진됐다. 20대는 19일 육군훈련소 지구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광주의 경우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개호 의원 전남 담양사무실 관련 확진자의 가족 2명이 n차 감염됐다. 남구에서는 감염경로를 모르는 어린이집 원생 1명이 확진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이밖에 전북에서는 최근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정읍 A병원(의원급)' 관련 2명(누적 17명)이 신규 확진됐으며, 제주에서는 카자흐스탄을 다녀온 도민 1명이 확진됐다. 대전에선 조리사로부터 촉발한 건양대병원 집단감염 관련 환자 1명과 보호자 2명 등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