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재확산 우려 다우 3만4000선 붕괴…항공주 급락[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코로나 재확산 우려 다우 3만4000선 붕괴…항공주 급락[뉴욕마감]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이틀 연속으로 하락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6.33포인트(0.75%) 떨어진 3만3821.30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32포인트(0.68%) 밀린 4134.94에, 나스닥 지수는 128.50포인트(0.92%) 내린 1만3786.27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다우지수는 3만4000선을 내줬다.

19일(현지시간) 인도 프라야그라지에 있는 길거리 이발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이발사들이 손님을 맞고 있다. 인도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27만381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감염자 수가 1500만 명을 넘어 1506만1919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2021.04.19./사진=[프라야그라지=AP/뉴시스]
19일(현지시간) 인도 프라야그라지에 있는 길거리 이발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이발사들이 손님을 맞고 있다. 인도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27만381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감염자 수가 1500만 명을 넘어 1506만1919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2021.04.19./사진=[프라야그라지=AP/뉴시스]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증시를 무겁게 짓눌렀다.

전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20만명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작 이후 주간 기준 최고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오름세를 보였던 여행 관련주가 하락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8% 밀렸다. 아메리칸항공은 6% 가까이, 노르웨이크루즈와 카니발은 4% 넘게 떨어졌다.

기업의 실적 호재에도 사상 최고치 수준인 증시를 더 끌어올리기엔 힘이 달렸다. CNBC방송은 "강력한 실적 대부분이 이미 시장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날 생활용품업체 프록터앤갬블(P&G)은 0.8% 올랐다. 팬데믹으로 주택 관련 제품 수요가 지속되고 미용 제품 판매가 증가하며 1분기 실적이 예상을 상회했다.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은 매출과 이익이 예상을 웃돌며 2.3% 상승했다.

유가는 하락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5월물은 94센트(1.5%) 떨어진 배럴당 62.44달러를 기록했다. WTI 5월물은 이날이 만기일로, WTI 6월물 가격은 76센트(1.2%) 밀린 배럴당 62.67달러로 마감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