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취임 뒤 외국인 토지 구매 급증…중국인, 경기 땅 소유 180%↑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07: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경기도 일대 아파트 단지(기사 내용과는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뉴스1
경기도 일대 아파트 단지(기사 내용과는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들의 국내 토지 구매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 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외국인 토지보유 현황'에 따르면 순수외국인 소유 토지 면적이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해인 2016년 대비 지난해까지 70% 급증했다.

순수 외국인이 소유한 토지 면적은 2016년 1199만 8000㎡에서 지난해 상반기 기준 2041만 2000㎡로 늘었다. 늘어난 면적만 841만 4000㎡로 행정구역상 여의도 규모에 해당하는 규모다.

특히 중국인의 소유 필지가 2016년 2만4035건에서 2020년 상반기 5만4112건으로 약 3만건(120%)이 늘어났다.중국인 소유 토지는 공시지가 상승세도 가장 높았다.

2016년 대비 2020년 상반기의 중국인 소유 전체 토지 공시지가는 2조800억원에서 2조7000억원으로 30% 올랐다. 미국이 4% 증가하고 일본이 4.5% 감소한 것에 비해 상승률이 뚜렷하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지역은 서울과 경기인 수도권 지역이다.

특히 3기 신도시가 있는 경기도의 경우 2016년 2만7186건의 외국인 보유 필지가 2020년 4만3034건에 이르며 약 58% 증가했다. 2018년부터는 서울을 제치고 외국인이 가장 많은 필지를 보유한 지역이 됐다.

같은 기간 소유한 토지 증가율이 가장 높은 중국인의 경우 경기도에서만 보유한 필지가 6179건에서 1만7380건으로 많아져 180%가 넘게 증가했다.

뉴질랜드, 호주, 싱가포르 등 다른 국가들은 외국인의 부동산 취득에 대한 규제장치를 마련했다. 반면 우리나라는 허가대상 토지와 '외국환거래법'에 따른 신고 등을 제외하고 내국인과 동일한 절차에 따라 취득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한국인은 중국에서 기한제 토지사용권과 건물소유권만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상호주의원칙에서도 위배된다는 비판도 나온다.

김상훈 의원은 "토지를 매입하는 절차는 거의 동일한데 각종 규제는 내국인에게 가혹한 실정"이라고 지적하며 "상호주의원칙에 맞는 합당한 제도적 보완을 통해 형평성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