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울산시, 지구의 날 맞아 '2050 탄소중립' 선언 등 행사 '다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0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울산시청. © News1
울산시청. ©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시는 '제51회 지구의 날'을 맞아 탄소중립 이슈화 및 기후행동 실천을 위해 28일까지 '기후변화주간'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홍보·행사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해상기름 유출사고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1970년 4월 22일 시작된 지구의 날은 민간주도의 세계 기념일이다.

또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기후변화주간은 지구 회복(Restore our Earth), 바로 지금, 나부터! 2050 탄소중립'이란 주제로 진행된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규모 행사는 지양하고 온라인을 통해 전시홍보와 기후행동 실천 등을 추진한다.

22일부터 28일까지 울산도서관 1층 전시실에서 '지구 회복'을 주제 환경도서, 쓰레기를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정크아트, 2020년 엔아이이(NIE) 일기쓰기 공모전 등의 전시회가 열린다.

울산시 청사 내 커피숍에서는 기후변화주간 동안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개인 텀블러로 음료를 구매하면 음료가격을 할인한다.

또 전기 소비가 많은 황금 시간대인 오후 8시부터 10분 동안 일반가정과 관공서, 태화루, 십리대밭교, 은하수다리 등이 소등한다.

그린리더울산광역시협의회 등 15개 환경단체에서도 기후변화주간 동안 온라인을 통해 기후행동 실천선언릴레이 영상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구 회복을 위한 기후행동 실천으로는 Δ전기 절약부터 시작하는 에너지 전환 Δ저탄소제품 구매부터 시작하는 저탄소 산업화 Δ대중교통과 전기수소차부터 시작하는 미래 모빌리티 Δ내 나무 심기부터 시작하는 탄소흡수 숲 Δ새·재활용부터 시작하는 순환경제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기후변화주간과 지구의 날을 맞아 소중한 지구의 회복을 위하여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기후변화에 관심을 갖고 기후행동을 실천하여 2050 탄소중립 울산을 실현하는 마중물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