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제일제당, 아마존 대두 불매 선언… "지구 환경보호"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09: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농축대두단백' 생산 세계 1위 자회사 CJ셀렉타, 아마존 삼림파괴 중단 나서

CJ셀렉타 대두 농장 전경/사진= CJ제일제당
CJ셀렉타 대두 농장 전경/사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454,000원 상승19000 4.4%)이 '지구의 허파' 아마존 환경 보호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의 브라질 농축대두단백 생산 자회사 CJ셀렉타는 아마존 삼림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삼림파괴 중단'을 선언했다고 21일 밝혔다. 대두 생산을 위해 무분별한 벌채를 하거나 화전경작을 함으로써 일어나는 생태계 파괴를 막고 원재료에서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ESG(환경·책임·투명경영) 경영'을 추구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선언에 따라 2025년을 목표로 대두 약 40만톤을 아마존 삼림지역이 아닌 곳에서 구매한다. 이는 CJ제일제당이 연간 식품과 바이오 사업을 위해 구매하는 대두 170만톤 중 25%에 이르는 규모다.

이를 위해 브라질 내 농축대두단백 주요 업체들과 협의체를 결성해 아마존 외 브라질 지역 농민에게 종자 보급, 자금 등을 지원하고 수확한 대두를 전량 구매하는 '종자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CJ셀렉타는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농축대두단백의 전 생산과정에서 클린 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폐수를 재활용하는 등 '탄소 줄이기' 활동에도 힘을 쏟고 있다. 화학비료 대신 친환경 비료 사용량을 높이고 석탄 대신 우드칩 사용으로 탄소를 저감하는 식이다. 그 결과 생산·유통 전 과정에서 발생된 온실가스배출량이 브라질 경쟁업체 3사 평균의 3분의 1 이하를 기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아마존 지역 대두 구매 중단 선언을 계기로 자연에서 소비자 식탁으로,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는 '네이처 투 네이처' 선순환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제품 생산의 전 과정이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엄중히 인식하고 CJ제일제당만의 환경경영 체계를 구축해 진정성 있는 성과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CJ셀렉타는 브라질에 위치한 농축대두단백 생산 세계 점유율 1위 기업이다. 브라질은 전세계 대두 생산량의 3분의 1 이상 차지하는 최대 대두 생산국가다. 농축대두단백은 대두 가공시 대두유와 함께 생산되는 대두박을 원재료로 한 고단백 사료원료다. 주로 양어 사료 원료로 쓰이며 기존의 어분(魚粉)을 대체하는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