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 최초 협동로봇 아이스크림 스토어 '브라운바나' 오픈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알리고 과학의 대중화를 촉진하기 위한 기념일, 과학의 날에 국내 최초의 협동로봇 아이스크림 스토어를 4월 21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오픈한다.

브라운바나 매장 사진/사진제공=라운지랩
브라운바나 매장 사진/사진제공=라운지랩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대표 황성재)은 캡슐 기반의 아이스크림 로봇 '아리스(ARIS)'가 정교한 품질의 아이스크림과 함께 로봇과 소통하는 듯한 이색 경험을 전달하는 아이스크림 스토어 '브라운바나(BROWN BANA)'의 첫 번째 매장을 성수동에 위치한 성수낙낙 생각공장 데시앙플렉스에 오픈하고 정식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브라운바나의 아이스크림 로봇 아리스는 다양한 모션과 캐릭터 페이스 디스플레이 기능으로 고객과 로봇 기술이 소통하는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제공한다. '인사', '호객', '휴식', '졸기' 그리고 3가지 춤 모션까지 총 7가지의 모션 콘텐츠가 적용되었을 뿐 아니라, 탑재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 모션 상황에 맞는 표정을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표현한다.

주문 시에 고객이 직접 자신의 이름을 입력하면, 아이스크림 제조 완료와 동시에 고객 이름이 화면에 띄워지며 주문 완료를 알리는 기능 또한 추가되어, 로봇과 소통하는 듯한 오감만족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시간이 지날수록 맛과 향은 달콤해지지만 외관의 색이 갈색으로 변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던 갈변 바나나를 활용한다는 점 또한 눈길을 끈다. 베이스 아이스크림에 총 6가지 토핑 중 하나를 골라 취향에 맞는 맛의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방식으로, 이 중 두 개의 토핑에 갈변 바나나가 사용된다. 외관이 보기 좋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폐기되어온 갈변 바나나를 활용해 환경 친화적이면서도 건강한 식문화를 만들겠다는 취지이다.

라운지랩 황성재 대표는 "브라운바나가 제공하는 기술과 소통하는 경험은 희소성 있는 가치를 가진 경험에 소비를 아끼지 않는 'MZ세대' 와 '밀레니얼 부모' 고객들에게 매력적으로 어필될 것"이라며 "새로운 기술에 호기심이 많은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경험이 될 수 있는 만큼, 과학의 날에 맞춰 매장을 오픈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월에 라운지랩이 공개했던 아이스크림 로봇 아리스는 언제나 정밀한 로봇 모션을 바탕으로, 직원의 숙련도와는 무관하게 일관된 품질을 갖춘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프리미엄 브랜드 공간에 커피와 간편식 등의 식음료를 비대면 로봇을 통해 제공하는 CaaS(Caffeine As a Service) 서비스를 선보여온 라운지랩은 이번 신규 아이스크림 매장에 설치된 로봇 아리스를 바탕으로, 브랜드 가치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하이엔드 리테일 서비스를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