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수인재' 9명 귀화…박범계 "국민으로서 많은 기여해달라"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법무부 /사진=뉴스1
법무부 /사진=뉴스1
법무부가 해외 기업과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등 본인이 종사하는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 국익에 기여한 9명의 외국인에게 대한민국 국적을 수여했다.

법무부는 21일 오전 11시 법무부 대강당에서 '대한민국 우수인재 국적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수여식에 참석해 본인 능력으로 우리 국익에 기여한 9명의 외국인에게 국적 증서를 수여했다.

법무부는 "올해는 2011년 1월 1일 우수인재 특별귀화제도가 도입된 이래 10년째 되는 해"라며 "200번째 우수인재가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것을 기념하고 우수인재가 온전히 한국인으로서 새출발하는 자리를 축하하고자 마련됐다"고 밝혔다.

국적법은 과학·경제·문화·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매우 우수한 능력을 보유해 대한민국 국익에 기여할 것으로 인정되는 사람에게 특별귀화를 허가하도록 한다. 외국인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면 일반적으로 1년 안에 외국 국적을 포기해야 하지만 우수인재제로 국적을 취득한 경우 복수 국적을 유지할 수 있다.

이날 국적을 취득한 9명의 원래 국적은 터키(1명), 베트남(1명), 중국(1명), 이란(1명), 호주(1명) 미국(4명)이다. 법무부는 3월 국적심의위원회 심의를 진행, 4월까지 면접심사를 거쳐 특별귀화를 결정했다.

터키 국적의 토프락 웨이스(45)는 서울대학교 산업공학 석사를 밟고 현재 LG CNS에서 신산업개발분야에 종사하며, 한국과 터키 사이 협력·투자 유치에 기여해왔다. 베트남 국적 팜득두옹(46)은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다. 2008년 유학차 한국에 온 뒤 계속 한국에 살며 한국과 베트남 간 의학 발전에 이바지했다.

대표자 소감 발표에서 토프락 웨이스는 "21년 간 한국에 살며 한국, 터키 간 협력과 투자 유치에 노력을 기울였다"며 "앞으로도 에너지·환경 분야 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팜득두옹은 "앞으로 한국 국민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모범되는 삶을 살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수인재 특별귀화자 1호인 전후국 바이올린 연주가가 축하 연주를 선보였다. 또 2017년 100번째 우수인재 귀화자인 언어학자 이만열 교수가 영상을 통해 "200번째 우수인재들이 대한민국 국민으로 새롭게 태어난 것을 축하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당당히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박 장관은 수여식 전 장관실에서 우수인재들과의 대화 시간을 갖고 향후 계획이나 국적 정책 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박 장관은 수여식에서 "각 분야에서 각고의 노력으로 낸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것을 축하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헌법이 보장하는 권리를 누림과 동시에 책임과 의무를 다해주기를 당부한다. 대한민국 발전에 더욱 기여해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