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수본 "전 행복청장 소환 조율"…'77억원 차익' LH직원들 송치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몰수·추징 부동산 294억원…추가 7건 법원 판단 기다려
현재까지 6명 구속…전날 1명 구속영장 추가 청구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사진제공=경찰청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사진제공=경찰청
경찰이 '광명 신도시 예정지 투기' 혐의를 받는 LH 직원 2명을 21일 검찰에 송치한다.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먼저 투기 의혹이 불거졌던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는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따르면 경기남부청은 광명·시흥 신도시 사업 부서에서 근무하며 얻은 미공개 정보로 2017년 3월부터 광명 노온사동 토지를 매입한 LH 직원 2명을 이날 송치한다.

이들 2명이 매입한 땅은 총 4필지 1만7000㎡이다. 매입 당시 25억원이던 땅은 현재 시세로 102억원이다. 해당 토지는 기소 전 몰수 보전이 된 상태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 직원들로부터 정보를 받아 토지를 매수한 혐의를 받는 1명에 대해 추가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매입한 땅은 이미 몰수 보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 동화마을 투기 혐의를 받는 중구청 공무원도 이날 송치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 행복청장 A씨 소환 조사도 임박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청, LH세종본부,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후 4주 가까이 자료를 분석 중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소환 일정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지만 당사자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대상 고위공직자는 변동없이 4명"이라고 했다.

국회의원 10명의 고발인 조사는 모두 마무리됐다. 아직까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가 진행되진 않았다. 경찰 수사망에 오른 10명 중 5명은 본인의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고 있다. 3명은 가족들의 투기 혐의, 2명은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안으로 수사 중이다.

특수본은 인천경찰청에서 신청한 중구청 공무원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것과 관련해선 "도주 우려와 증거인멸이 있다고 판단해 영장을 신청했기 때문에 기각된 점이 아쉽다"면서도 "영장이 기각됐다고 무죄인 것은 아니기 때문에 수사를 계속 해나가겠다"고 했다.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된 부동산은 전날 기준으로 6건, 294억원 상당이다. 추가로 몰수.추징을 신청한 7건은 법원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특수본은 지난 19일 기준으로 총 198건, 868명을 내·수사 중이다. 이 가운데 6명이 구속됐고 48명이 불구속 송치됐다. 868명 중에는 고위공직자 4명, 국회의원 5명 등도 포함됐다. 경찰 신고센터에는 이날 기준 총 943건이 접수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