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어준 "내 출연료가 나라 망할 일이냐…세금 문제 없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방송인 김어준씨. 2018.7.24/뉴스1
= 방송인 김어준씨. 2018.7.24/뉴스1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는 자신의 TBS라디오 출연료가 '라면가게' 주소의 1인 법인으로 지급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김씨는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제 출연료와 관련해 계속 기사가 나오는데 나라가 망할 일인가"라며 "출연료가 라면가게로 지급되는 게 아니냐, 편법이 아니냐는 기사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출연료의 세금 처리 문제는 없다고 말해왔다"며 "세금을 줄이기 위해 법인을 만들어서, 각종 경비 처리하고 하는 식의 절세 시도를 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거듭 "그런 시도 자체를 안 한다"며 "세금을 줄이려는 어떤 시도도 안 한다"고 힘을 줬다.

한편 전날 한 언론은 TBS가 김어준씨의 출연료를 그의 1인 법인에 지급해왔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해당 1인 법인 사업소재지에는 '딴지라면'이라는 상호의 라면가게와 'BUNKER1'이라는 이름의 카페가 운영되고 있다고 기사를 썼다.

김씨의 출연료는 1회당 200만원 상당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국민의힘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임기 동안 김씨가 23억원에 가까운 출연료를 수령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던 바 있다.

김씨는 자신의 출연료 논란에 대해 "'뉴스공장'으로 버는 수익이 TBS라디오 전체와 TV 전체 제작비를 합친 금액 정도 된다. 자본 논리로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