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 "2030년까지 미국 온실가스 배출 절반 감축"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4: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계 기후회의서 발표 예정…영국·캐나다도 감축 계획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첫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리 기후변화 협약 복귀, 연방 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세계보건기구(WHO) 재가입 등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21.01.21.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첫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리 기후변화 협약 복귀, 연방 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세계보건기구(WHO) 재가입 등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21.01.2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 계획을 미리 전해들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2일 40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세계 기후회의에서 이같이 약속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015 파리기후협약'에서 2005년 대비 26~28%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한 목표의 거의 2배에 달하는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하고 기후 변화 문제를 등한시해 온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전부터 기후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기조를 밝혔다. 이에 과학자 단체와 환경 단체 등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의 50%로 줄이라고 요구해왔다.

AP통신은 이번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전력 및 교통 분야에서 극적인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산업을 광범위하게 확대하고, 석유나 석탄 등 화석 연료 배출을 급격하게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기후변화 문제를 일자리와도 연동시키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에너지 분야를 비롯해 교통과 제조업 등을 포괄하는 2조2500억달러(약 2548조5700억원) 규모 초대형 인프라·일자리 투자 법안 '미국 일자리 계획(American Jobs Plan)'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세계 기후회의는 화상으로 이틀간 열린다.

이번 기후 정상회의는 미국이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한 이후 처음 개최하는 국제회의다.

정상회의의 목표는 세계 주요국들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 지구 평균 기온상승을 섭씨 1.5도로 맞추는 데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미 새로운 원유와 가스 시추 사업을 중단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기후 특사인 존 케리 전 국무장관도 중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노력을 독려하고 있다.

한편 영국도 20일 203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75%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영국은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전혀 하지 않도록 목표를 세웠다. 캐나다도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36% 줄여 2005년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