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순 의원 "대전열병합발전 증설 반대입장 변함없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발전증설반대대책위, 2만명 반대서명 대전시에 전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 내걸린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 현수막.© 뉴스1
산업통상자원부 앞에 내걸린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 현수막.© 뉴스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대덕)은 21일 "대전 대덕구 신일동 대전열병합발전㈜의 발전용량(LNG) 증설 반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어제(20일) 대전시 관계자와 만난 자리에서 대전열병합발전의 기존 발전시설 노후설비 교체 외에 발전용량 증설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전시와 대전열병합발전 측에선 300㎿(메가와트) 이상의 가스터빈으로 교체해야만 기존 4만여세대에 열공급이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그동안 기존 112㎿시설의 절반 이하 발전 수준으로도 충분히 열공급을 해왔다"며 "시민건강을 위해서라도 용량 증설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전열병합발전의 실질적인 소유주인 외국계 자본(맥쿼리)의 특혜 부분도 짚었다.

박 의원은 "많은 시민들이 반대하고 있고, 타 지역에서 서부발전이나 중부발전의 발전시설 신설을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계 자본에게 증설을 허용해주는 것은 특혜를 주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대전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병철)도 최근 대전열병합발전의 발전용량 증설에 반대하는 시민 2만여명의 서명을 받아 대전시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열병합발전은 현재 112㎿(메가와트)인 허가 발전용량을 495㎿로 증설하는 내용의 ‘집단에너지사업 변경사업계획서’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에 냈다. 대전시는 산자부에 오는 20일까지 의견서를 제출하기 위해 검토에 들어간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