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극장서 '숏폼 콘텐츠'도 본다…CGV의 이유 있는 변신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10: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터뷰)조진호 CJ CGV 영업마케팅담당 "멀티플렉스→멀티콘텐츠플레이스로 변신 중"

극장 상영관 내에서 롤(LOL) e스포트를 중계하는 모습/사진=CJ CGV
극장 상영관 내에서 롤(LOL) e스포트를 중계하는 모습/사진=CJ CGV
CJ CGV가 대략 30~40분 분량에, 입장권 가격은 기존 보다 낮거나 절반 수준인 '숏폼'(short-form·짧은동영상) 콘텐츠를 극장에서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조진호 CJ CGV 영업마케팅담당/사진=CJ CGV
조진호 CJ CGV 영업마케팅담당/사진=CJ CGV
조진호 CJ CGV 영업마케팅담당은 최근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모바일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1980~2000년대 출생)에선 틱톡·유튜브 등에서 쉽게 소비할 수 있는 숏폼이 인기인데다 영화처럼 1시간 이상 긴 콘텐츠는 지루해해 숏폼 스타일의 '아이스콘'(ICECON)을 만들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층 뿐만 아니라 직장 외근자들의 경우, 다음 일정까지 시간이 애매하게 남으면 커피 한 잔 가격 정도의 비용을 내고 푹신한 극장 의자에 눕듯이 앉아 30~40분 정도 되는 주식·인문 강연을 보거나 유명 콘서트·클래식 공연 등을 감상하며 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무엇보다 자신을 위한 힐링(Healing·치유) 차원에서 자투리 시간을 가치 있게 쓸 수 있다고 조 영업마케팅담당은 강조했다.

아이스콘은 CGV의 독자적인 예술·문화 콘텐츠 브랜드로 지난해 7월부터 본격 가동됐다. 이는 상영관을 활용해 영화 이외의 강연·스포츠·게임·뮤지컬·오페라·콘서트·클래식 공연 등을 실시간 생중계와 같은 형태로 제공한다. 코로나19(COVID-19)로 관객 수가 급감하고, 영화 수급에 어려움이 생기면서 CGV도 생존을 위한 파격 변신이 필요했고, 그래서 나온 이색 장르 상품이다. 조 영업마케팅담당은 "과거 멀티플렉스는 여러 영화들을 고객들이 원하는 시간에 편리하게 볼 수 있는 개념이었다면, 지금은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멀티콘텐츠플레이스'로 새롭게 변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용산 CGV 집무실에서 만난 조 영업마케팅담당은 A3 크기의 아이스콘 실적표를 꺼내 보여줬다. 그는 "아이스콘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만 해도 미온적 반응이었던 관련 업체들이 흥행사례가 많아짐에 따라 관심을 갖고, 극장을 하나의 윈도우로 생각하며, 아이스콘팀에 먼저 제안을 해오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가 급감하면서 극장 개봉이 예정됐던 굵직한 기대작들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로 직행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스콘의 이런 선방은 새로운 돌파구가 되고 있다.

상영관에서 이뤄진 베르나르베르베르 문학살롱/사진=CJ CGV
상영관에서 이뤄진 베르나르베르베르 문학살롱/사진=CJ CGV
실제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공연 실황을 담은 '그대, 고맙소: 김호중 생애 첫 팬미팅 무비'는 지난해 9월 개봉해 한 달여 만에 10만 관객을 동원했다. 입장권 가격이 3만 3000원으로 고가였지만, 상영관 정면 메인 스크린과 양쪽 벽면까지 스크린으로 쓰는 '스크린X' 기술에 입체 사운드 기술이 더해져 실제 콘서트 현장에 있는 듯한 몰입감을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조 담당은 "TV의 확장판이 되면 실패"라며 "레퍼토리·구성이 완전히 달라야 했으므로 신곡을 발표하거나 360도 카메라와 관객석 팬 모자이크 화면 등을 삽입해 가수와 팬들이 함께 교감하는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콘서트를 할 수 있는 무대가 사라지면서 꽉 막힌 팬덤 욕구를 아이스콘이 뚫어 줬고, 가수·배우가 흘린 눈물 등 현장에서 얻기 힘든 감정 포인트도 놓치지 않고 잡아내 아예 안 본 관객은 있어도 한 번만 본 관객은 없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공연 장면/사진=EMK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공연 장면/사진=EMK
또 '몬테크리스토: 더 뮤지컬 라이브'는 오감 체험 특별관인 4DX에서 상영, 개봉 1주일 만인 지난 3월 25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 관람객 1만 명을 돌파했다. 이밖에 유튜브 80만 구독자 보유 대한민국 대표 생물 크리에이터 정브르가 직접 체험해 본 사육사의 하루를 얘기하는 '정브르의 동물일기', 롤(LoL) e스포츠 생중계와 베르나르 베르베르 문학살롱 등의 문화·예술 작품들도 잘 팔렸다. 조 영업마케팅담당은 "아이스콘은 전국 CGV 지점에 송출되므로 문화 인프라 양극화 현상을 해결하는 데도 일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극장 상영관에서 경제 관련 강의도 이뤄진다/사진=CJ CGV
극장 상영관에서 경제 관련 강의도 이뤄진다/사진=CJ CGV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