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들은 즐겁다' 이경훈→옥예린 "영화 보고 슬퍼서 펑펑 울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6: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경훈 박예찬 홍정민 박시완 옥예린(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 뉴스1
이경훈 박예찬 홍정민 박시완 옥예린(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어린이 배우들이 영화를 보고 펑펑 울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아이들은 즐겁다'(감독 이지원) 윤경호 이상희, 어린이 배우 이경훈 박예찬 홍정민 박시완 옥예린, 이지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경훈은 영화를 보고 난 뒤 "처음 봤을 때는 재밌었는데 점점 마지막에서는 너무 슬퍼서 울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예찬도 "점점 갈수록 눈물이 나온다. 마음 속에서 펑펑 울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홍정민은 "처음에는 재밌다고 생각했는데 뒤로 갈수록 슬퍼져서 눈물이 나오는데 그걸 참아서 여운이 남는다.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박시완 역시 "두세달 정도 열심히 찍은 게 잘 나와서 뿌듯하고 기뻤다"고 했고, 옥예린은 "앞에는 웃기고 재밌었는데 뒤로 갈수록 슬퍼져서 뒤에서 많이 울었다. 제가 찍은 영화다 보니까 더 감동적이어서 눈물이 더 많이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들은 즐겁다'는 9살 다이(이경훈 분)가 엄마와의 이별이 가까워졌음을 알고 친구들과 함께 어른들 몰래 떠나는 여행과 마지막 인사를 담은 전지적 어린이 시점 영화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5월5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