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빌레라' 김권, 시청자 녹인 감정 열연…빈틈없는 캐릭터 표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나빌레라' © 뉴스1
tvN '나빌레라'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김권이 '나빌라라' 속 명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극본 이은미/ 연출 한동화)에서 김권은 과거가 밝혀진 뒤 요동치는 양호범의 심리를 탁월하게 표현했다.

앞서 김권은 캐릭터의 복잡 미묘한 표정과 감정선을 세세하게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양호범은 피시방에서 게임을 하던 중 심덕출(박인환 분)이 치매라는 사실을 떠올리며 생각에 잠겼고, 자신을 찾아온 이채록(송강 분)이 사과와 부탁을 건네자 싫은 내색을 하면서도 은근히 수긍하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양호범은 이채록의 아빠이자 축구 감독이었던 이무영(조성하 분)의 예상치 못한 등장에 얼굴을 싸하게 바꾸며 심상치 않은 기류를 내뿜었다. 그를 바라보는 어두운 표정은 아직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은 양호범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방송에서는 양호범이 축구를 관둔 이유가 밝혀지기도 했다.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한 이무영을 내려다보는 양호범의 싸늘한 눈빛과 울분에 찬 말투는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김권은 그동안 억눌려왔던 양호범의 내면을 폭발시키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권은 캐릭터의 새로운 면모를 이끌어 내며 시선을 모았다. 늘 날 선 모습을 보여줬던 양호범이 공원에서 심덕출을 보자 짜증을 내면서도 이채록에게 문자를 보내는 모습을 보인 것. 심덕출과 나란히 앉아 도시락을 먹고 있는 흔치 않는 투 샷은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도 훈훈함을 더했다. 또한 자신을 응원하는 심덕출에게 표현에 서툰 면모를 보이는 김권의 디테일한 캐릭터 묘사도 눈길을 었다.

한편 '나빌레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페달 스톱 없는 치킨산업...빅3, 1조 팔아 2000억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