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석탄발전 수출금융 끊는다" 선언...아직 안 끝난 해외사업은?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15/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15/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2일) 세계 기후정상회의에서 석탄발전 수출에 대한 공적금융 중단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지며 두산중공업 등 발전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한국전력이 지난해 신규 석탄발전 수출 중단을 선언한데 이어 쐐기를 박는 셈이다. 정부는 석탄발전 수출산업 생태계가 신재생과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으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부처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리는 세계 기후정상회의에서 해외 석탄발전 공적금융 중단과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을 선언한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 세계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데 한국이 역할을 다하겠다는 취지다.

문제는 그동안 진행돼온 해외 석탄발전 수출 프로젝트다. 지난해 8월말 기준으로 석탄발전 해외사업 관련 누계 매출액은 36조4000억원, 순이익은 4조원에 달했다. 건설과 기자재, 금융 등 동반진출 파급효과는 약 19조4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일단 정부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베트남 붕앙2, 인도네시아 자바 9&10 석탄발전소와 관련된 공적금융은 중단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과의 외교적 문제가 걸려 있고, 사업 중단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작지 않아서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는 건에 대해선 공적금융이 중단되지 않는다고 알고 있다"면서도 "문제는 한전이 신규 석탄발전 수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황에서 추가 사업을 진행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당장 추진하는 사업이 중단되는 것은 아니나, 문제는 석탄발전 업계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이다. 이에 정부는 발전업계가 LNG발전이나 신재생발전으로 사업을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이 석탄발전 관련 금융지원을 중단하지 않더라도 세계적으로 석탄발전소 추가건설에 대한 반발이 거센 상황이라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발전업계가 석탄발전에서 LNG발전 또는 재생에너지 수출로 전환할 수 있도록 R&D(연구개발) 등을 지원할 것"이라며 "가스터빈 등 LNG발전과 관련된 연구지원 대책을 이미 발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하고 부산과 울산, 경남에 가스터빈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LNG 발전을 위해 필요한 글로벌 가스터빈 시장은 2018년 97조원 규모에서 2035년 약 200조원 가까이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4강 도약을 위해 최대 15기 규모 단계별 실증사업을 실시하고 2030년까지 국내에서 4조4000억원 규모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또 복합효율 '65%+α' 수준 초고효율급 가스터빈을 개발하고 2040년까지 300MW(메가와트)급 수소전소 가스터빈 상용화에 나선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9월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을 방문하고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이란 문구를 가스터빈 블레이드에 남기기도 했다. 정부 차원의 지원 의사를 분명히 한 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자본 6억 농업법인, 290억 빌려 땅투기…칼 빼든 당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