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 차량 짓밟고 시위한 중국인...테슬라, 차이나머니에 굴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7: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조윤형 기자,정은지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연이은 논란에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20일 상하이시 공안국은 "전날 모터쇼 현장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차주에게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행정구류(상대적으로 가벼운 위법 사항을 처벌하기 위해 피의자를 단기간 구금하는 제도) 6일의 처분을 내렸다"고 전했다.

테슬라 차주 장 씨는 지난 19일 전시장에 놓여있는 차량 위에 올라가 "브레이크 고장"이라고 외치며 기습 시위를 단행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장 씨는 "테슬라 차량의 브레이크 결함으로 온 가족이 큰 사고를 당할 뻔했다"며 문제를 제기한 인물이다.

이와 관련해 테슬라 측은 "중국 정부 관련 부문의 결정에 전적으로 복종할 것"이라며 "문제를 빨리 해결하지 못한 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 각종 의견과 비판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고 적극적으로 해결 방법을 찾아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과 하루 전 테슬라 측은 해당 차량이 118km로 주행 중이었다는 점, 자동 장치와 자동 긴급 제어 장치가 제대로 작동 중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장 씨가 독립된 제3기관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차량 환불 및 거액의 금전 보상을 요구하고 있어 대화의 진전이 없다"는 입장을 전한 바.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발 빠른 사과가 미중 기술 패권의 대결 일부분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18일 미국 텍스사주 해리스 카운티에서는 자율주행 중이던 테슬라 차량이 나무와 충돌해 남성 2명이 숨지기도 했다.

이는 최근 연이은 테슬라 자율주행 차량 사고에 반자동운전 시스템과 관련한 정밀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발생한 사건으로, 이후 테슬라는 미국증권거래소에서 전일대비 3.40% 급락한 714.63달러(19일 기준)를 기록하기도 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