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얀센 백신 원료 제조공장 시설 부실…도색 벗겨지고 파편 산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00: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FDA, 조사 후 시정 요청
백신 원료 미국 내 유통된 적은 없어

존슨앤드존슨(얀센, J&J). © AFP=뉴스1
존슨앤드존슨(얀센, J&J).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존슨앤드존슨(얀센, J&J)의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제조 공장에 대해 페인트칠 탈피와 파편 등에 대한 문제의 해결을 요청했다.

해당 공장을 소유한 이머징 바이오솔루션은 이번 주 초 이 공장에서 신약 원료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혔고, FDA는 이 시설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FDA 검사 종결 보고서'(FDA Form 483)에는 이 공장이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사이의 백신 교차 오염을 피하기 위한 인력 훈련 미비 등을 포함한 관찰 결과가 지적돼 있다.

FDA는 양사의 백신 원료를 제조하는 데 사용된 이 공장은 세척과 유지보수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적절한 크기와 설계 구조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FDA는 이 공장에 대해 얀센의 백신 또는 원료를 제조하거나 유통할 수 있는 허가를 부여하지 않았다.

현재까지는 이 공장에서 제조된 원료로 제작된 백신이 미국 내에서 유통된 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얀센 백신 접종자들에게서 혈전 증상이 나타나자 이 백신의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이후 규제당국이 얀센 백신에 대한 검토에 돌입하면서 미국, 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 이 백신의 접종을 중단하거나 도입을 연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