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는 백신은…" 바이든이 기자회견때 언급한 나라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840
  • 2021.04.22 12: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한국이 일정량의 백신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합의) 성사 여부가 관심인 가운데, 미국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국 내 2억회 접종 달성을 자축하는 의미가 컸지만, 다른 나라에 대한 백신 지원 얘기도 언급됐다.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뒤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왼쪽), 제프 지엔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 /사진=AFP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뒤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왼쪽), 제프 지엔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 /사진=AFP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연설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현재 다른 나라에 코로나19 백신을 보낼 만큼 충분한 물량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도 향후 그렇게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용하지 않는 백신의 일부를 어떻게 할지 살펴보고 있다"면서 "우리가 백신을 해외로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 한다. 우리는 전세계 각국에 (우리의 백신이)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나온 백신은 AZ백신을 지목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용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로, 이 백신은 드문 혈전 부작용이 논란되기도 했다.

미국은 지금까지 420만회분의 AZ백신을 남북 인접국인 캐나다와 멕시코에 빌려줬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추가로 도움 주려는 대상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쥐스탱 트리도 캐나다 총리와 이날 통화한 사실을 소개하며 "우리는 그곳(캐나다)에 조금 도움을 줬다. 좀 더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백신 추가 대여를 시사했다. 여기에 "중앙 아메리카를 포함해 다른 나라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도 했다. 다만 "지금은 백신을 해외로 보내는 것을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갖고 있지 않다. 앞으로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을 포함해 백신 공급난을 겪는 많은 국가가 미국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한국시간으로 20일 국회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백신을 지원받고 나중에 갚는 개념인 '백신 스와프'를 미국과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인접국들을 언급한 것은 자국 내 바이러스 통제에 최우선으로 힘쏟는 것과도 방향이 같다. 미국은 외국인이어도 자국 거주 중이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이날부터는 미국 노스다코타주가 이 지역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캐나다 인접주 트럭기사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무료로 놓기 시작했다. 캐나다 매체 글로브앤메일에 따르면, 이날 두 정상간 통화에 맞춰 캐나다 측은 '주변국의 방역을 돕는 게 미국에도 이익'이라는 뜻을 미국 쪽에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 내용 일부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조 바이든 대통령의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 내용 일부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취임 92일째에 백신 접종이 2억 도스(회)를 돌파했다며,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오는 7월4일까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을 되찾겠다는 목표를 재확인했다. 현재 속도라면 미국이 여름쯤 백신 접종률 70~80%를 달성해 집단면역을 얻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또한 접종 속도를 유지하기 기업들에 백신 접종을 위한 직원 유급 휴가를 줄 것을 요청했다. 대통령은 "모든 주의 크고 작은 모든 고용주들이 근로자들에게 접종을 위해 필요한 유급 휴가를 줄 것을 촉구한다"며 "일하는 미국인은 백신 접종이라는 애국적 의무를 다하기로 선택했다는 이유로 봉급을 1달러도 잃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대신 바이든 행정부는 직원에게 백신 유급휴가를 주는 중소기업에 세금 공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구체적 500명 미만 사업장에 대해 직원 1인당 하루 511달러(약 57만원)까지 세액을 공제해줄 예정이다. 최대 인당 80시간(열흘)까지 지원하며, 이 혜택이 적용되는 기간은 지난 1일부터 오는 9월30일까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