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름개선제가 화이자로 둔갑'…백신 공급난에 가짜 기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 백신인 줄 알았더니…'주름개선제'
폴란드·멕시코서 가짜 화이자 백신 유통 첫 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난이 벌어지는 가운데 세계 곳곳에서 가짜 백신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멕시코, 폴란드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위조한 사례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화이자에 따르면 폴란드 경찰은 지난 1월 한 남성의 아파트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라벨이 붙은 약병 다수를 발견했다. 병에 든 액체에는 주름개선에 사용되는 히알루론산 성분이 함유되어 있었으며 이 가짜 백신을 맞은 사람은 없었다고 당국은 밝혔다.

2월엔 멕시코 누에보레온주의 한 의료시설에서 가짜 화이자 백신이 발견됐다.

마누엘 데 라 오카바조스 누에보레온주 보건장관은 이 가짜 백신이 해변가 등지에서 쓰일법한 냉장용 쿨러에 들어있었으며 진짜 백신과는 다른 제조 번호, 유통기한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약 80명 정도가 가짜 화이자 백신을 맞았지만 이상 증상을 호소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회 접종에 약 1000달러(약 110만원)를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멕시코 경찰은 사건에 연루된 6명을 체포했다.

인터폴에 따르면 중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찰도 지난달 각각 창고, 생산시설에서 가짜 코로나19 백신 수천회분을 압수하고 관련자 수십명을 체포했다.

멕시코에선 온두라스행 개인 전용기에서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6000회분이 압수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WSJ는 미국에선 아직까지 가짜 코로나19 백신이 유통된 사례가 없었지만 높은 백신 수요에 비해 공급은 턱없이 부족한 멕시코, 브라질 등지에서 가짜 백신 사기가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화이자의 글로벌 보안을 총괄하는 레브 쿠비악은 "지구상의 모든 사람이 백신을 필요로 하고 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절실하게 원한다"며 "우린 매우 한정적인 물량을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 공급이 늘어나고 다른 회사들도 백신 시장에 진입하기는 하겠지만, 그때까진 범죄자들에게 완벽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