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시 자매·우호 도시 랜드마크, 부산 상징 파란색으로 점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랗게 점등된 오클랜드 스카이 타워(부산시 제공)© 뉴스1
파랗게 점등된 오클랜드 스카이 타워(부산시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의 자매·우호도시 주요 랜드마크가 부산의 상징색인 블루(Blue)로 물든다.

부산시는 부산시 자매·우호 도시와의 '자매우호 도시 체결'을 기념해 'Lights On! Busan' 개최를 통해 세계 주요 도시 랜드마크에 부산의 상징색인 블루(Blue) 라이트를 점등한다고 22일 밝혔다.

자매우호도시 랜드마크 점등행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대면 교류의 한계를 극복하고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 가능한 비대면 교류의 확장을 통해 자매·우호 도시 간 연대를 강화해 나가고자 추진하는 행사다.

올해 15·25·55주년 체결기념을 맞이하는 오클랜드, 가오슝, 두바이 등 자매·우호도시의 랜드마크에 상호 간 상징색을 점등할 예정이다.

먼저 22일 오클랜드 '스카이 타워(Sky Tower)'를 시작으로 6월 가오슝 '아이허(愛河)', 11월은 월드 엑스포가 열리는 두바이의 '프레임(Frame)', 12월에는 홋카이도 '삿포로 TV타워' 에 부산 상징색이 점등된다.

부산시는 광안대교, 영화의 전당, 부산타워에 자매도시 상징색을 점등함으로써 두 도시의 자매결연을 축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여할 도시별 랜드마크의 점등 사진은 도시별 공식 SNS 등을 통해 홍보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