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갑자기 눈이 침침'…백내장을 알아채는 3가지 신호는?

머니투데이
  • 문준형 온누리안과병원장/안과전문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2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령화시대의 건강관리 '건(健)테크' ③ 백내장

[편집자주] 머니투데이가 고령화시대의 건강관리 '건(健)테크'를 연재합니다. 100세 고령화 시대 건강관리 팁을 전달하겠습니다.
문준형 온누리안과병원장/사진제공=온누리안과병원
문준형 온누리안과병원장/사진제공=온누리안과병원
최근 40대에도 발생률이 증가하며, 매년 수술이 늘고 있는 안과 질환이 있다. 바로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투명한 마치 카메라의 렌즈 역할을 하는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하고 딱딱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하고 시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으로 생기는 노인성 백내장이 가장 많지만, 선천적 원인이나 외부충격, 수술이나 약물 합병증 등으로 인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백내장의 경우 노년기에 흔히 나타나는 질환이다 보니 노안 증상으로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성이 감소되어 조절 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으로 가까운 휴대폰이나 책, 영수증 글자들이 안보이게 된다. 40대 중반이 되어 눈이 침침해졌다고 표현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된다.

그러나 백내장의 경우 초기에는 시야에서 가장자리만 뿌옇게 보이기 때문에 시력 저하를 잘 느끼지 못한다. 점차 질환이 진행되어 뿌연 혼탁이 수정체 중심에 나타나면 증상이 시작된다. 백내장 초기에 나타나는 3가지 중요한 신호를 소개한다.

첫째는 주맹현상이다. 이 증상은 밝은 곳에서 낮에 시력이 나빠졌다 밤이 되면 다시 시력이 좋아지는 현상이다. 백내장이 생기면 밤에는 오히려 시야가 뚜렷해지고 선명하게 보이지만 낮에는 시야가 흐려진다. 이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어지럼증과 메스꺼움을 동반할 가능성이 크며 반드시 백내장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

두번째 신호는 수정체 근시 현상이다. 백내장의 가장 대표적인 현상이라고 할 수 있는 수정체 근시는 수정체가 팽창하며 시력이 저하되는 일시적 현상이다. 쉽게 설명하면, 평소 돋보기를 착용하던 사람이 어느 순간 돋보기 없이도 잘 보이게 되는데 갑자기 눈이 좋아졌다고 좋아할 게 아니라 백내장을 한 번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마지막은 단안 복시다. 이 또한 백내장의 대표적인 증상인데, 복시는 한 개의 사물이 여러 개로 겹쳐서 보이는 증상을 말한다. 하나의 사물이 2~3개로 겹쳐서 보이게 되는 경우에도 백내장의 위험이 있으므로 바로 검진을 통해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백내장은 주변에서 흔하게 접하지만 시력 저하를 방치하여 말기에 이르게 될 경우 거의 앞이 안보이거나 심한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안과 질환이다. 언제나 그렇듯 수술에 앞서 보다는 예방과 관리를 중요하게 생각해 40대 이후부터는 일정한 시기를 정해 안과 검진을 정기적으로 꼭 받으시기를 권해 드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