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운대구의회,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반대 결의안 채택 불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1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업체 측 입장 들어보자" vs "그럴 필요 없다"
결의안 대표발의 두고도 갈등…의장이 발의키로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22일 부산 해운대구의회 제256회 임시회 1차 본회의가 열렸다.2021.4.22.(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반대대책위원회 제공) © 뉴스1
22일 부산 해운대구의회 제256회 임시회 1차 본회의가 열렸다.2021.4.22.(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반대대책위원회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부산 해운대구의회가 추진하던 청사포 해상풍력발전단지 설치 반대 결의안이 내홍 끝에 연기됐다.

해운대구의회는 22일 ‘청사포 해상풍력발전기 설치 반대 결의안’ 채택이 연기됐다고 밝혔다.

해상풍력발전단지에 대한 찬반 입장을 표명하기에 앞서 사업을 추진 중인 '지윈드스카이' 측의 입장을 들어보자는 의견이 제시되면서다.

A의원은 “풍력발전단지 찬반의견이 분분하고, 사업체 측에서 의견청취 요청이 들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찬성, 반대 입장을 떠나서 일단 사업체 측 입장도 들어보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앞서 결의안을 누가 대표발의 하느냐를 놓고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간 신경전이 벌어졌다.

결국 이명원 구의회 의장이 대표발의 하는 것으로 우여곡절 끝에 충돌은 봉합됐다. 하지만 이 의장이 결의안을 다시 작성해 의원들의 서명을 받는 데 또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해운대구의회는 다음 회기 때 결의안을 반드시 상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날 결의안 발의가 연기되자 청사포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당초 이날 해운대구의회에는 주민 수십명도 참석해 찬성,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본회의가 시작되기 전에는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회의장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운성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그동안 구청과 의회에서 주민 동의 없이는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이제 와서 또 사업체 측의 입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홍순헌 구청장에게 주민 4700여명의 반대 서명을 전달하기도 했다.

25일에는 청사포 블루라인 파크 인근에서 해상풍력발전단지에 반대하는 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 의장은 “의회사무국을 통해 반대 결의안 채택을 유보해달라는 1500명의 연대서명을 받았다”며 “다수가 반대하더라도 소수의 의견을 무시하기 어려워 사업체 입장을 들어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윈드스카이는 2013년부터 청사포에서 1.2km 떨어진 해안에 38.7Mw급 해상풍력발전기 9기 설치를 추진 중이다.

2018년 지윈드스카이는 청사포 어촌계와 사업추진 동의·합의 약정 체결을 마친 후 마지막 단계인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받기 위한 준비 중에 있다.

업체 측은 “해상풍력 발전기 설계 단계에서 지역 어업인,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며 “지속가능한 청정 에너지산업을 위해 지역주민과 어민이 발전사업의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