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상으로 만난 '문재인·바이든·시진핑'…"기후대응"엔 한목소리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23: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기후정상회의]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2일 화상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밤9시 시작된 이번 회의엔 이들 외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20여개국 정상들이 비대면으로 자리했다.

각 나라 정상들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자"며 이날만큼은 한목소리를 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文대통령 "석탄발전 금융지원 중단"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전면 중단하고,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추가 상향해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정부는 출범 후 국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허가를 전면 중단하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조기 폐지해 석탄화력발전을 과감히 감축했다"며 "대신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지만, 석탄화력발전의 의존도가 큰 개발도상국들의 어려움이 감안돼야 할 것이고, 적절한 지원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추가로 높이고 올해 유엔에 제출할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해 NDC를 기존의 배출전망치 기준에서 2017년 대비 24.4% 감축하겠다는 절대량 기준으로 변경함으로써, 1차 상향한 바 있다"며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의지를 담아 NDC를 추가 상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은 2018년에 온실가스 배출의 정점을 기록했고, 이후 2019년과 2020년 2년에 걸쳐 배출량을 2018년 대비 10% 이상 감축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오는 5월,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회원국들과 시민사회, 산업계를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십이 인류의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바이든 "온실가스 배출 50% 감축"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수준의 50∼52%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개회 연설에서 "우리가 국가로서 향할 방향이자, 우리가 더욱 번영하는 것만이 아니라 온 지구를 위해 더욱 건강하고 공정하며 깨끗한 경제를 구축하기 위한 행동을 취하려한다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기후 대응은 도덕적, 경제적으로 긴요한 일이라며 지금은 위험한 순간이면서 가능성의 순간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간은 짧지만 우리가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징후는 명백하다. 과학을 부인할 수 없다. 행동하지 않은 대가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세계 경제 대국들이 기후 변화에 맞서기 위한 싸움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탈했던 기후변화 국제 공조에서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동차 산업 등 경제 전반에서 배출가스 감축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것은 경제 전반의 목표"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시진핑(모니터 첫째줄 왼쪽) 중국 국가주석, 조 바이든(모니터 넷째줄 왼쪽)미국 대통령.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시진핑(모니터 첫째줄 왼쪽) 중국 국가주석, 조 바이든(모니터 넷째줄 왼쪽)미국 대통령.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시진핑 "206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


시진핑 주석도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시 주석은 이날 회의에서 2060년까지 탄소중립(탄소 순배출 0)을 이루겠다는 중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녹색 개발에 전념해야 한다"며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생산성을 높이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은 뒤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고 밝혀 왔다.

시 주석은 탄소 배출에 더 많은 책임이 있는 선진국들이 더 많은 책임감을 갖고 자국 내 변화를 도모하며 개발도상국들의 저탄소 경제 전환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공동의 것이지만 차별화된 책임이라는 원칙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3년 대비 46% 감축하겠다"며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일본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6% 감축하기로 한 것은 지금까지의 목표를 크게 끌어올린 것이다. 앞서 일본은 6년 전 26%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