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 "美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반 감축"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23: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윗줄 왼쪽 세 번째)을 비롯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4.22/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윗줄 왼쪽 세 번째)을 비롯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4.22/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40개국 정상이 화상으로 참여한 세계 기후회의에서 "2030년까지 미국은 2005년의 50~52%에 달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학자들은 지금이 결정적인 10년이라고 말한다"며 "올해는 기후 위기의 최악의 결과를 피할 수 있는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징후는 분명하고 과학은 부인할 수 없으며, 행동하지 않는 것에 대한 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지금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는 국가들은 앞으로 다가올 청정에너지 붐의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하고 기후 변화 문제를 등한시해 온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전부터 기후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기조를 보여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