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툰베리 미 의회서 기후변화 대응 질타 "노력않고 포기 말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0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레타 툰베리 © AFP=뉴스1
그레타 툰베리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기후정상회의 첫날인 22일(현지시간) 화상을 통해 미 의회에 출석해 정치인들을 질타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툰베리는 이날 미 하원 환경위원회 산하 소위원회가 주최하는 화석연료 보조금 청문회에 영상으로 참여해 강력한 이해관계와 국회의원들이 전 세계 생활 조건의 '파괴'에 기여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툰베리는 "당신은 언제까지 책임을 지지 않고 기후 위기 즉 평등의 세계적 측면과 책임지는 것 없는 역사적인 배출을 무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당신은 지금 이를 회피하지만, 머지않아 사람들은 당신이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지 깨닫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툰베리는 정치 지도자들에게 화석연료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기후 위기를 좀더 심각하게 받아들여달라고 요청해왔다. 이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정상들은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대한 의지를 밝혔지만 툰베리는 글로벌 조치가 아직 크게 미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을 "노력조차 하지 않고 포기한다"고 직접적으로 비난하면서 "당신들과는 달리 우리 세대는 싸워보지도 않고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