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등 돌린 美·中 '탄소'로 뭉치나…시진핑 "환경문제 협력"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0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의 다자 협력 체계 복귀를 환영하며 환경분야에서 미국과 협력하고 싶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및 로이터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해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중국은 미국이 기후에 관한 다자 거버넌스 프로세스에 복귀한 것을 환영한다"며 "중국은 세계 환경 거버넌스를 공동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각자가 더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파트너십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서로에게서 배우며 글로벌 탄소중립을 향한 새로운 여정에서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며 "국제법을 바탕으로 하고, 유엔을 핵심으로 한 국제 체계를 수호하는 가운데 유엔기후변화협약을 준수하고 2030년까지의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실천에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기존 탄소중립 목표도 재확인했다. 중국은 2030년 탄소배출 정점 후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밝혀 왔다. 시 주석은 이날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석탄 발전을 통제하겠다고 설명했다. 14차 5개년 경제계획 기간인 2021∼2025년 석탄 발전 성장을 둔화시키고 , 다음 5개년 경제계획 기간(2026∼2030년)에 석탄 발전규모를 줄여나가겠다고 했다.

시 주석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서는 미국 등 선진국이 신흥국에 비해 더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공동의 원칙으로 차별화된 책임을 지는"게 기후대응의 방식이 돼야 한다고 했다. 선진국들이 더 대담하게 행동하고 개발도상국의 저탄소 전환을 도와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중국이 약속한 탄소 배출 정점과 중립 사이의 기간은 선진국들보다 훨씬 짧다"며 "중국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매우 힘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중국은 먼저 산업화를 이룬 선진국들이 탄소배출에 더 많은 책임이 있다고 주장해 왔다. 반면 미국 등은 중국이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이란 점을 강조해 왔다.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기후정상회담은 비록 화상이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처음 얼굴을 마주보는 자리란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CNBC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의 이날 약 5분짜리 화상연설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직후로, 미국 외 정상으로는 첫 순서였다.

중국과 미국과 세계 양대 탄소배출국으로, 탄소배출량 감축은 미국과 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분야 중 하나다. 존 케리 미 대통령 기후특사가 지난 15~16일 상하이를 방문해 셰전화 중국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회담했다.

케리 특사의 방문은 바이든 정부 첫 고위급의 방중이었다. 당시 양측은 공동 성명을 내고 "미국과 중국은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해 상호 및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별도의 인사를 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