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피, 장 초반 3140선까지 밀리며 하락 출발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장시황]

MTIR sponsor

뉴욕 증시 하락 여파로 23일 코스피도 하락 출발했다. 장 초반 1% 가까이 밀리며, 3140선까지 하락했다.

이날 오전 9시 1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25.27p(0.80%) 내린 3152.25을 기록 중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대비 4.05p(0.13%) 내린 3173.47로 출발한 뒤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이 1924억원 순매수 중이지만 역부족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398억원, 713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 종이목재, 통신업, 은행 등이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운수장비, 운수창고 등은 1%대 약세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서는 SK하이닉스 (129,500원 상승500 0.4%)가 3%대 약세, 카카오 (114,500원 상승500 -0.4%)가 2%대 약세를 보인다. 시총 10위권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 (804,000원 상승21000 2.7%), 셀트리온 (266,500원 상승14000 5.5%)만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도 전일대비 5.29p(0.52%) 내린 1020.42를 기록 중이다.

코스닥도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개인이 474억원 순매수하고 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23억원, 133억원 순매도 중이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 정보기기가 2%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고 기계장비, 금융 등은 1%대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선 셀트리온제약 (131,800원 상승4400 3.5%), 에코프로비엠 (179,400원 상승1700 -0.9%)이 강보합세를 보인다. 반면 카카오게임즈 (52,800원 상승100 0.2%), 알테오젠 (77,000원 상승300 0.4%), CJ ENM (149,100원 상승5800 -3.7%), 스튜디오드래곤 (99,900원 상승3300 -3.2%) 등은 1%대 하락하고 있다.

주식 시장은 지난밤 뉴욕증시가 바이든 대통령의 증세 소식으로 하락 마감한 영향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1.41포인트(0.94%) 내린 3만3815.90으로 장을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전날보다 38.44포인트(0.92%) 내린 4134.98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31.81포인트(0.94%) 내린 1만3818.41로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는 양호한 경제지표로 상승출발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부유층에 자본이득세를 39.6%까지 올리는 방안을 제안할 것이란 보도에 급락했다. 현행 대비 거의 2배 수준의 세율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세율 인상 이슈 등 미국 증시 변동성은 일시적인 교란요인으로 생각된다"며 "글로벌 경기, 기업 이익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고 경기, 기업이익 모멘텀은 강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심리적 과열을 진정시킨 뒤 다음주 본격적인 실적 시즌,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결과, 주요 경제지표 결과에 따라 상승세를 재개해 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