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젖가슴·머리채 부여잡아" YH사건 현장 사진…봉태규 녹화 중단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2,225
  • 2021.04.23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8
/사진=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방송 화면
/사진=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방송 화면
YH사건 여성 노동자 강경진압 현장 사진을 보고 배우 봉태규가 녹화를 중단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서는 '101호 작전 흰장갑의 습격'편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YH사건을 돌아봤다. 1979년 YH무역에서 해고 통보를 받은 여성 노동자들은 회사 운영 정상화를 요구하며 신민당사에서 농성을 벌였다. 당시 야당인 신민당 총재였던 김영삼 전 대통령과 국회의원들, 기자들도 여공들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함께 신민당사를 지켰지만 중앙정보부는 경찰 1200명을 보내 강경진압에 나섰다.

경찰은 김영삼 당시 신민당 총재와 국회의원들, 기자들도 힘으로 끌어내고 반항하면 곤봉을 휘둘렀다. 여공들은 짓밟히다가 손발이 들려 끌려나왔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전경은 훗날 "여공들의 머리채를 잡거나 젖가슴을 부여잡거나 했다"고"며 "국민들에게 파급을 줄 수 있어 안전을 강조했던 대학생 시위와 달리 여공들은 닥치는 대로 진압해도 좋다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방송에는 사건 당시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옷이 벗겨진 채 손발이 들려 끌려 나가는 여성 노동자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사진을 본 봉태규는 "녹화 잠깐 끊었다가 가면 안 되냐"며 녹화를 중단했다.

봉태규는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했는데 크게 (잘못을) 묻는 일도 없다는 게 공포스럽다"며 "이 사건의 큰 줄기만 알고 있었는데 그 안에 여성노동자들이 이 일을 벌이기까지 어떤 마음이었고 삶이 어땠는지 오늘 방송이 아니면 몰랐을 거 같다. 알아야 할 일을 알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