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술 마신 군산시장 아들, 무면허 10대에 운전 맡겨…혐의 인정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운전 면허가 없는 고등학생 후배에게 운전을 시킨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의 아들이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23일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교사 혐의를 받는 강모씨(20)는 전날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강씨는 지난 3일 새벽 술을 마신 뒤 후배 A군(19)에게 자신의 자동차 열쇠를 건네며 운전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면허가 없는 상태로 운전해 강씨를 내려준 뒤 이날 오전 3시30분쯤 조촌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경찰에 적발됐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A군이 면허가 없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잘못을 모두 인정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2명 모두 범행을 시인하고 있어 조만간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 시장은 논란이 불거지자 "아버지로서 어린 자식의 허물을 제 잘못으로 알고 깊게 반성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시민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사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