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창군, 고인돌 박물관 앞에 문화·생태 관광 시설 조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3: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물자원보전시설과 자연생태공원…올 상반기 첫 삽

전북 고창군 고인돌박물관 앞 들판에 문화와 생태가 어우러지는 자연생태원과 우리나라 토종종자를 보존·관리하는 시설이 들어선다.  자연생태공원조감도. © 뉴스1
전북 고창군 고인돌박물관 앞 들판에 문화와 생태가 어우러지는 자연생태원과 우리나라 토종종자를 보존·관리하는 시설이 들어선다. 자연생태공원조감도. ©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 고창읍 고인돌박물관 부근에 문화와 생태가 어우러지는 자연생태원과 우리나라 토종종자를 보존·관리하는 시설이 들어선다.

23일 고창군에 따르면 ‘생물자원보전시설’과 ‘자연생태공원’ 조성사업이 문화재발굴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올 상반기 본격 추진된다.

생물자원보전시설은 고창군 토종종자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지구온난화 같은 급작스러운 기후변화나 환경오염 때문에 지역 토종 종자들이 사라질 것에 대비해 만드는 일종의 ‘노아의 방주’인 셈이다.

앞서 민선 7기 고창군은 ‘토종농산물 보호육성 조례(2019년2월1일 시행)’, ‘유전자변형농산물(GMO) 재배 금지 및 가공·유통·소비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2019년10월15일 시행)’ 등을 제정해 토종종자 살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창군은 2018년부터 현재까지 타당성조사, 군관리계획(용도지역)변경, 기본 및 실시설계, 문화재청을 통한 문화재 현상변경심의, 지표조사, 시굴조사 등 각종 행정절차를 마무리했다. 올 상반기 문화재 발굴조사를 마무리하고 본격 사업착공에 나선다.

또 고인돌 박물관 주변에는 거울연못쉼터 등 자연생태공원도 조성된다. 높이를 낮춰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물을 접할 수 있고, 물을 빼면 그 자체로 광장으로 이용할 수 있게 설계됐다. 고창군을 찾는 관광객과 군민들에게 자연과 함께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수동 생태환경과장은 “자연생태원 조성으로 거울연못쉼터에서 아이들과 물놀이를 하며 휴식을 즐기고, 자연생태공원에서는 다양한 식물을 관찰하게 될 것이다”며 “고창군 종자보존시설 확보로 체계적인 종자 보존·관리시스템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