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휴대전화 뺏고, 너희만 힘들어져"…군 '부실 식단' 논란 후 반응?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휴가를 다녀온 뒤 격리된 군인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된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해당 부대 간부들이 병사들의 휴대폰을 빼앗고 "이러면 너희들만 힘들어진다"고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3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51사단 예하부대에 속한 병사라고 밝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배식사건 터진 이후 모든 병사들을 다 집합시키고, 카메라 검사도 하고 체력단련 일과가 생겼다"며 "간부들은 (병사들의) 휴대폰을 뺏으면서 '이런 거(부실 배식)를 제보하면 너희만 힘들어진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우리가 피해를 입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병사들이 본인들 밥 먹고 우리에게 밥을 가져다 주는데, 병사들이 근무가 있으면 우린 밥도 못 먹는다"며 "고등어 순살 조림이 나오면 무만 나오는 식이라, 그냥 사비로 라면 사와서 밥 말아먹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간부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는 "간부들은 코로나에 안 걸리냐. 격리자와 접촉하면 안되는데도 격리자 생활관에 계속 들어오고 접촉한다"며 "이게 격리인지 이해가 안 된다. 격리자와 접촉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폭로했다.

이에 육군 관계자는 "SNS에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격리 병사의 휴대폰을 뺏은 적 없다"고 해명했다.

B씨가 공개한 도시락 사진(왼쪽), C씨가 공개한 식판 사진./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B씨가 공개한 도시락 사진(왼쪽), C씨가 공개한 식판 사진./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앞서 이번 논란은 지난 18일 해당 계정에 51사단 소속이라고 밝힌 B씨가 부실한 도시락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그는 "휴대폰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옥과 다를 게 뭐냐"며 "휴가 다녀온 게 죄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B씨가 올린 사진 속 도시락에는 밥과 김치, 오이피클, 닭볶음으로 추정되는 음식이 담겨있다. 오이는 단 한 조각뿐이었으며 닭볶음에도 고기보다 양념이 더 많아 보인다.

20일에도 12사단 소속이라고 밝힌 C씨가 "똥국(된장국)과 김치도 있었지만 받지 않았다"는 내용과 함께 식판 사진을 공개했다. 식판에 담긴 음식은 밥과 햄 몇 조각, 김 몇 장이 전부다.

C씨는 "최근 120명이 식사하는데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뜯고 반으로 갈라 120개로 만들었다"며 "돈가스가 80개만 나와 난도질해서 조금씩 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고기가 메뉴인데 고기가 없어 당면만 나온 적도 있다"며 "한 번은 경계근무 끝나고 왔더니 반찬이 다 떨어졌다고 해서 런천미트 한 조각 받았다. 그마저도 다른 날 사용할 메뉴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격리 중 자신이 제공받았다는 도시락 인증 사진을 댓글로 올리며 공감했다. 반찬 양과 맛에 모두 만족한다는 내용도 있었지만, 대다수는 본인도 형편없는 도시락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방비가 다 어디로 가는 걸까? 밥 가지고 장난치네", "차라리 라면을 줬으면 좋겠다", "누가 봐도 부실하다", "교도소에 갇힌 범죄자 밥이 더 좋을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육군 관계자는 "(B씨가 소속된 51사단)해당 부대에 확인한 결과 배식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며 "앞으로 격리 인원 급식과 관련해 보다 더 세밀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격리 인원과 비격리 인원이 받는 급식 메뉴는 동일하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격리 인원 차별'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의 '2021년도 급식방침'에 따르면, 올해 장병 1인 기준 하루 급식비는 지난해 8493원 대비 3.5% 상승된 8790원으로 책정됐다. 연간 1조6000억 원이 군 급식에 쓰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줄고, 증여 늘고…다주택자 안 팔고 버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