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키 크고 머리 길어, 항상 함께"…박수홍 아파트 주민 여친 목격담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865
  • 2021.04.23 14: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송인 박수홍이 아파트 명의를 1993년생 여자친구 앞으로 이전한 사실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아파트에서 두 사람을 봤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현재 박수홍은 이 아파트에 계속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여성조선은 박수홍이 거주 중인 상암동 아파트 주민들의 목격담을 보도했다. 지난해까지 이 아파트에 살았다는 A씨는 "재작년에도 박수홍 씨가 아침 일찍 여성분이랑 다니는 걸 몇 번 봤다. '총각이니 연애하나 보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는 "작년에 봤다. 키가 크고 머리가 긴 여자였다. 엘리베이터에서 (박수홍이랑) 같이 있는 것도 보고, 지하주차장에서도 보고. (이 아파트에) 아예 사는 것 같진 않고 몇 번 오고 가는 것 같았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인지 못 봤다"고 말했다.

주민 C씨도 단지 쓰레기장, 엘리베이터, 지하철에서도 봤다고 말하며 볼 때마다 박수홍과 여자친구 둘이 함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아파트에 대해 잠깐 언급한 적이 있다. 그는 이날 함께 출연한 주병진을 두고 "롤모델"이라고 칭하며 "현재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다. 물론 선배님이 더 높은 펜트하우스에 살지만"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현재 박수홍은 친형인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금전적인 문제를 두고 다툼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두고 앞서 지난 4일 스타뉴스는 박진홍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 측의 말을 빌려 "갈등은 회계 문제나 횡령 문제가 아닌 지난해 초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박 대표 측이 주장한 바에 따르면 박수홍의 여자친구는 1993년생으로, 박수홍이 거주 중인 상암동 아파트의 명의자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의 공동소유에서 지난 해 9월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어머니가 박수홍에게 인감 도장을 넘겨줬지만 실제 매매가 이뤄질지 몰랐다는 게 박 대표 측 설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