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계명대 허윤석 교수팀, 난임 극복 배아 배양 시스템 개발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6: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계명대 허윤석 교수팀, 난임 극복 배아 배양 시스템 개발
계명대학교는 최근 의과대학 의용공학과 허윤석(사진) 교수팀이 난임 극복을 위해 필요한 배아 배양 최적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학회(The Royal Society)가 주관하는 바이오 분야 저명 국제전문학술지인 'Royal Society Open Science(Impact Factor 2.646)' 4월호에 게재됐다.

노산과 환경오염으로 인한 난임 인구의 증가세는 저출산의 주 원인으로 꼽힌다. 저출산율이 지속된다면 가장 먼저 사라질 국가는 대한민국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이러한 난임 치료에는 보조생식술 또는 체외수정시술이 적용된다. 보조 생식술 시장 역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30%에 미치지 못하는 낮은 성공률과 경제적 부담, 시술 대상자의 육체적 심리적 고통 등의 문제점을 가진다. 수정란의 발달을 도울 배양시스템의 개발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실정이다.

허 교수 연구팀은 마우스 모델을 사용해 과배란 유도 및 체내 수정으로 수정란을 채취했다. 이후 체외 배양을 통해 다양한 배양액(culture media)이 배아의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다음으로 배양액에 특정 EDTA(ethylenediaminetetraacetic acid) 성분을 첨가해 EDTA 성분이 배아의 각 분화별 단계에서 배아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 가장 높은 분화율을 나타내는 최적 EDTA 농도 조건을 제시했다. 이 조건을 전통적인 배아 배양 방식(Conventional large volume dish culture method)과 미세소적 배양방식(Microdrop culture method)에 적용 및 비교 분석했다.

현재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배아 분석과 배양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의과학분야(MRC) 선도연구센터(비만매개질환연구센터), 한국연구재단 중견 및 기본연구,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R&D 육성사업(연세대 세브란스병원과 공동연구) 과제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