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정부 들어' 해외이민 3000여명…朴정부 대비 '2배'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5: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주환 의원 '해외 이주 신고자' 공개…`13~16년 1267명→`17~20년 2928명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48회 해외유학·어학연수 박람회 및 제37회 해외 이민투자 박람회/사진=뉴스1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48회 해외유학·어학연수 박람회 및 제37회 해외 이민투자 박람회/사진=뉴스1
문재인 정부 들어 이전 정부보다 국민들의 해외 이주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해외 이주 신고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2020년 12월까지 해외 이주를 위해 출국한 사례는 모두 2928명이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1267명이었던 데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현지 이주를 제외한 해외 이주는 2013년 302명, 2014년 247명, 2015년 263명으로 비슷한 흐름을 보이다가 455명(2016년)→825명(2017년)→879명(2018년)→978명(2019년)으로 2017년을 기점으로 증가폭이 커졌다.

해외 이주자가 늘어난 곳은 대부분 선진국이었다. 문재인 정부 시작 이후 미국 이주는 박근혜 정부 992명에서 1944명으로, 캐나다 이주는 71명에서 336명으로 늘었다.

결혼을 하거나 먼저 해외에 나가 있는 친척이 초대를 해주면 비교적 간편하게 이주가 가능한 연고 이주만 따로 보면 미국은 502명에서 1121명으로 123%, 캐나다는 17명에서 118명으로 594%, 호주는 16명에서 50명으로 213% 각각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해외 이주 여건이 더 좋은 경우에는 증가세가 더 두드러졌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다만 2017년 통계자료의 경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5월 이전 이주자도 포함된 수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