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접종중단 전 얀센백신 맞은 美 50대 여성, 혈전 사망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6: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존슨앤드존슨(J&J)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사진=뉴스1
존슨앤드존슨(J&J)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사진=뉴스1
미국 오리건주에서 존슨앤드존슨(J&J)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접종자가 혈전으로 사망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오리건주 지역 매체 오리거니언 등에 따르면 오리건주 보건당국은 50대 여성이 얀센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 여성의 정확한 사망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먼저 조사를 시작해 지난 20일 오리건주 보건당국에 알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성은 식품의약국(FDA)이 6건의 혈전 사례가 보고됐다며 얀센 백신의 사용을 잠정적으로 중단하라고 권고한 지난 13일 이전에 이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을 접종하고 2주 만에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희귀하고 심각한' 혈전을 보여 사망에 이르렀다고 오리건주 보건당국은 전했다.

오리건주 보건당국은 얀센 백신과의 연관성 등에 대해선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지 현재로서 결론을 내릴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 얀센 백신의 사용 재개 여부는 23일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회의에서 다시 논의될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CDC는 얀센 백신 사용을 재개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그러면서 얀센 백신 겉면 라벨에 혈전 발생에 대한 경고를 첨부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