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율 1할' 오지환 전격 2번 전진 배치, 사령탑의 속내는 [★대전]

스타뉴스
  • 대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3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지환. /사진=뉴스1
오지환. /사진=뉴스1
류지현 LG 감독이 타순에 변화를 줬다. 오지환이 2분 타순에 전진 배치됐다. 또 김현수가 4번 타자로 나선다.

류 감독은 23일 대전 한화전에 앞서 타순에 대해 "홍창기(지명타자)-오지환(유격수)-라모스(1루수)-김현수(좌익수)-이형종(우익수)-유강남(포수)-김민성(3루수)-이천웅(중견수)-정주현(2루수) 순으로 나선다"고 말했다.

오지환의 전진 배치가 눈에 띈다. 오지환은 올 시즌 15경기서 타율 0.182, 8안타(1홈런) 7타점을 기록 중이다. 주로 9번 타자로 나섰다.(20타석 타율 0.150)

류 감독은 "시즌 전부터 최적의 타순 조합을 찾겠다고 자주 말씀드렸다. 전체적으로 연결이 안 돼 득점력이 떨어지는 부분이 있었다.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병규 타격 코치와도 공감했다. 이 코치는 내일(24일) 혹은 다음주에 바꾸자고 했으나,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면 오늘부터 해보자는 말을 했다. 한화 선발이 좌완 카펜터이긴 하지만, 좌우 타자 상대 기록에 있어 큰 차이가 없다"고 전했다.

류 감독은 오지환과 개별 면담도 했다. 류 감독은 "고민을 며칠 동안 했다. 얼마 전에 오지환을 만나 제 경험을 이야기했다. 제가 선수 시절, 1번 타자로 나서다 보니 7월 말부터 8월 초 기록이 참 안 좋았다. 더워서 배트가 잘 안나와 9번 타순에 간 적이 있었다"면서 "근데 3회부터 타격을 하니까 집중력이 떨어졌다. 이 얘기를 오지환에게 해주니 그도 동의하더라. 상위 타순에서 에너지 있는 선수가 앞쪽에 오다 보면 활로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전진 배치했다"고 속내를 드러내며 힘을 실어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