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도연 "윤여정 출연 반대하다 무릎 꿇었다고? 사실은…"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731
  • 2021.04.25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OCN '윤스토리' 캡처
/사진=OCN '윤스토리' 캡처
전도연이 윤여정과 관련한 일각의 오해를 해명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OCN 다큐멘터리 '윤스토리'에서 전도연은 영화 '하녀' 출연 당시 자신이 윤여정의 캐스팅을 반대했고 이후 그를 캐스팅하기 위해 무릎을 꿇었다는 비화에 대해 선을 그었다.

전도연은 "선생님께 연락을 했다. 선생님 이야기 때문에 제가 국민적인 욕을 먹게 생겼다. 그랬더니 선생님께서 내가 그렇게 이야기할 리도 없고 왜 그런 제목으로 기사가 나간 지 모르겠다고 하시더라"며 "캐스팅을 반대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반대한 기억은 없다. 윤여정 선생님이 그때 많이 어려워 그랬을 수 있지 않나"라며 "그런데 그런 건 아니다.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의 측근이자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김초희 감독도 "왜 전도연 씨가 무릎을 꿇겠냐"며 동조했다.

앞서 윤여정은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 출연해 "전도연이 날 반대했다고 하더라. 임상수 감독이 다 고자질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윤여정은 "주인공이 반대한다는데, 안 하겠다고 했다. 그러다 도연이가 임상수 감독과 와서 영화를 같이 해달라고 하더라. 도연이가 그러길 자신과 비슷한 색깔의 배우를 원했는데 난 전혀 다른 색깔이라서. 임상수 감독의 설득을 듣고 동의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도연이도 멋있지 않나. 그때 전도연이 거의 무릎을 꿇고 '선생님 우리 영화 같이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감동 받았다. 전도연이 자신의 영화를 정말 굉장히 중요하게 여기는구나 싶었다"며 "무릎을 꿇은 건 아닌데. 내가 조폭은 아니다"라고 정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