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도 '창문형 에어컨' 시장에 출사표..'윈도우 핏' 출시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모델이 설치 환경 제약없이 방방마다 시원함을 즐길 수 있는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 핏'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설치 환경 제약없이 방방마다 시원함을 즐길 수 있는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 핏'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77,200원 상승1100 1.4%)가 환경 제약없이 방방마다 설치해 시원함을 즐길 수 있는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 핏'을 2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최근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빈도가 늘어나면서 각 방마다 에어컨을 설치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에 주목해 이 제품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핏은 실외기와 실내기를 하나로 합친 일체형 에어컨이다. 창문에 전용 프레임과 에어컨을 부착하기만 하면 돼 복잡한 설치 과정이 필요 없다. 이전 설치가 필요한 경우나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는 계절에 분리하기도 쉽다. 열교환 과정 중에 발생한 수분을 팬을 통해 자연스럽게 증발시키는 방식을 적용해 별도의 배수관 설치도 필요 없다.

냉방 성능도 좌·우·중앙·스윙 등 4가지 방향으로 전환이 가능한 '2중 바람날개'를 적용해 뛰어나다. 강력한 바람을 방안 구석구석 넓고 고르게 보내준다.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에는 두개의 실린더가 회전하면서 진동과 소음을 줄여주는 '트윈 인버터'와 2개의 관을 이용해 냉매의 마찰음을 감소하는 '트윈튜브 머플러'가 적용해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토록 했다.

저소음 모드로 사용 시 40dB(데시벨) 수준으로 작동해 여름철 열대야에도 소음 걱정 없이 숙면할 수 있다. 일반 냉방 모드와 비교해 소비전력을 최대 70%까지 절감해 전기료 부담도 한층 덜었다.

삼성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 핏' 제품사진./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 핏' 제품사진./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윈도우 핏은 실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그린·블루·베이지·그레이·핑크 등 5가지 비스포크 색상으로 선보인다. 필요 시 패널 교체도 가능하다.

이 외에도 △에어컨을 종료할 때마다 내부 습기를 자동으로 건조해 주는 기능 △손쉽게 분리 세척 가능한 필터 등 삼성 무풍에어컨에 적용돼 호평 받아온 이지케어 등을 탑재해 편리한 위생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제품에 적용된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는 '평생보증' 서비스를 제공해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고장이 나면 무상으로 부품을 수리 또는 교체 받을 수 있다.

삼성 윈도우 핏의 가격은 출고가 기준 84만9000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최근 각 방마다 에어컨을 설치하고자 하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설치 환경 제약으로 불편을 겪는 소비자들을 위해 윈도우 핏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켜주는 새로운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