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북한이 날 죽이려 한다"…가족과 함께 사라진 김정남 아들 김한솔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891
  • 2021.04.26 0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유조선이 공개한 크리스토퍼 안(오른쪽)과 김한솔(왼쪽)이 함께 찍은 사진. /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자유조선이 공개한 크리스토퍼 안(오른쪽)과 김한솔(왼쪽)이 함께 찍은 사진. /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반북단체 자유조선의 회원으로 알려진 크리스토퍼 안이 북한 김정일의 맏손자인 김한솔 구출 작전에 나섰으나 현재 김한솔의 행방을 전혀 알 수 없다며 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크리스토퍼 안은 2019년 2월 자유조선의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진입 사건에 가담, 미 사법 당국에 체포돼 재판을 받고 있다.



"김정남 사망 다음날, 김한솔의 도움 요청…타이페이 공항서 암호 주고받았다"


26일 크리스토퍼 안은 국민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2017년 2월14일 자유조선의 리더인 에이드리언 홍 창의 연락을 받고 김한솔 구출 작전에 뛰어들어 약 36시간 동안 김한솔과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한솔의 아버지인 김정남은 2017년 2월13일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화확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숨졌다. 당시 마카오에 거주하고 있던 김한솔은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에이드리언 홍 창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김한솔과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3년 프랑스 파리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뷰에 따르면 당시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7년 2월14일 크리스토퍼 안에게 대만 타이페이 공항으로 가서 김한솔을 도울 것을 지시했다. 다음날 새벽 곧바로 타이페이 공항에 도착한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 가족과 암호를 주고 받으며 서로를 확인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내 복장을 에이드리언이 김한솔에게 알려줬다. 그리고 암호가 있었다. 김한솔이 나를 찾아 '스티브'라고 부르면 그때부터 도움을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한솔은 나를 알아보고 암호대로 '스티브'라고 불렀다. 김한솔과 그의 어머니, 10대 후반의 여동생. 그렇게 3명이었다"고 떠올렸다.


"김한솔 영어 실력 뛰어나…할아버지 '김정일'과 북한에서 낚시한 얘기도"


김한솔 가족은 당장의 행선지는 물론 앞으로의 계획도 없는 상태였다고 크리스토퍼 안은 전했다. 김한솔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크리스토퍼 안은 민감한 얘기 대신 미국 바베큐 등 가벼운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과는 영어로 대화했는데 그의 영어 실력은 매우 뛰어났다"고 했다.

당시 김한솔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등 정치적 상황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으며 신변이 위협받는 상황임에도 두려운 기색을 내비치지 않고 최대한 정상적으로 보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토퍼 안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 김한솔의 입에서 "미국에 가고싶다"는 취지의 이야기도 나왔다. 다만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의 이야기가 망명이나 정치적 의미가 담긴 말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그저 호기심에 여행 삼아 가고 싶다는 의미로 들렸다"고 덧붙였다.

김한솔은 크리스토퍼 안이 북한에서 있을 때 기억나는 일에 대해 묻자 할아버지 김정일과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이 '할아버지가 나를 데리고 밖으로 자주 나가셨다. 할아버지와 낚시를 갔던 일이 기억난다'고 말했다"며 "나는 그 대답이 끝난 뒤에야 속으로 '그 할아버지가 바로 김정일이었구나' 했다. 낚시 얘기 말고는 더 없었다"고 했다.



"북한이 죽이려 한다" 전화 받은 김한솔…암스테르담행 비행기 탑승 저지 당해


/사진=자유조선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자유조선 유튜브 영상 캡처
김한솔은 크리스토퍼 안에게 "북한이 너(김한솔)를 죽이려고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김한솔이 가족과 함께 마카오를 떠나기로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크리스토퍼 안은 전화가 누구로부터 온 것인지는 묻지 않았다고 했다.

이후 크리스토퍼 안은 에이드리언 홍 창으로부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스키폴 공항으로 가는 비행기 표를 끊으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내 카드로 김한솔 가족 3명의 비행기 표를 샀다"며 "김정남이 암살당한 다음날이어서 김한솔 카드로 비행기 표를 사면 여러 나라 정보기관들이 이를 파악할 것이라고 우려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김한솔 가족은 탑승구에서 항공사 직원으로부터 "이 사람들은 탑승이 안 된다"며 제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 가족과 함께 다시 공항 라운지로 나왔고, 몇 시간 뒤 이들 앞에는 CIA 요원이라고 신분을 밝힌 2명이 등장했다. 크리스토퍼 안에 따르면 당시 CIA요원들은 김한솔에게 "어디로 가고 싶은가"와 "우리는 당신 가족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두 가지 이야기를 했다.



CIA 요원과 비행기 탑승한 김한솔 가족, 연락 두절…자유조선 리더 "실책이었다" 자책


그렇게 크리스토퍼 안과 김한솔 가족은 2017년 2월15일 하루를 타이페이 공항에서 보냈다. 다음날인 2월16일 아침에는 돌연 항공사 직원이 "스키폴 공항으로 가는 것을 돕겠다"며 김한솔 가족을 찾아왔다. 이에 크리스토퍼 안은 표를 새로 끊었고 김한솔 가족은 비행기에 탑승했다.

당시 김한솔 가족이 탑승한 비행기에는 CIA요원이 동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키폴 공항 입국 게이트에서 자유조선의 회원들과 인권변호사들이 김한솔 가족을 기다렸으나 그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크리스토퍼 안은 "내가 비행기를 타지 않아 구체적인 상황을 모른다"며 "(김한솔과 가족이 어디에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뉴요커와의 인터뷰에서 "김한솔을 잃은 것은 실책이었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김한솔을 도와야 한다고 생각한 이유에 대해 "김한솔은 어떻게 보면 북한의 독재자였던 김정일의 손자다. 그는 특권적인 삶을 살았다"면서도 "그러나 그때 나에게는 김한솔이 그저 가족의 미래를 홀로 책임져야 하는 젊은 친구로 보였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