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택배비, 싼거야? 비싼거야?…코로나 위기에 사표 던진 이유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트UP스토리]손양덕 로지켓 대표 "물류대행 견적서비스로 정보 투명성 강화...풀민먼트로 사업 확대"

손양덕 로지켓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손양덕 로지켓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요즈음 가장 '핫'한 시장이 어디죠? 이 질문에 엔젤도, 밴처캐피털(VC)도, 은행·증권·자산운용사도 이구동성으로 '물류'를 꼽는다. 코로나19(COVID-19)로 전세계 물류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는데다 쿠팡의 나스닥 상장으로 물류사업의 성장 잠재력이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물류대행 비교견적 플랫폼을 운영하는 로지켓도 물류시장의 성장과 함께 주목받는 스타트업 중 하나다.

손양덕 로지켓 대표는 최근 인천시 삼산동에 위치한 한 공유사무실에서 머니투데이와 만나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오프닝 벨을 울린 '쿠팡'이 길을 잘 닦아 놓는 바람에 덕을 많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의 나스닥 상장을 계기로 눈길 한번 주지 않던 물류업계에 대한 투자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는 설명이다. 손 대표는 "쿠팡의 '로켓배송'처럼 경쟁력 있는 서비스 하나만 잘 구축하면 초대박을 낼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저희와 같은 물류 분야 신생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택배비, 싼거야? 비싼거야?…코로나 위기에 사표 던진 이유
로지켓은 지난해 1월 물류대행 비교견적 웹서비스를 개설한 후 지난 3월 기준, 누적 견적 약 3000건을 달성하고, 80여개 파트너 물류업체를 확보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곳 계약 성사율은 대략 10%대. 기존 시장의 평균이 3% 정도라니 3배 정도 높은 편이다.

이 서비스의 효율성을 알기 위해선 현재 물류업계의 계약 관행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에 따른 온라인 쇼핑 확산으로 화주가 주문받은 제품의 포장·배송량이 갑자기 늘면 3자 물류(3PL) 업체를 찾아보고 계약을 맺어야 한다.

포털 검색서비스에 '물류업체'를 키워드로 넣으면 수백 여 개의 홈페이지가 뜨는 데 대부분 단가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일일이 전화·이메일로 견적서를 요청할 수 밖에 없다. 화주는 당장 급한데 답장은 하세월일 때가 많다. 이 같은 구조적인 문제로 물류 계약은 지인 소개 등 알음알음 알아 진행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로지켓의 플랫폼은 화주가 어떤 상품인지, 냉장·냉동 등 제품의 특성이 어떤지, 월 예상 물동량 등 단가에 영향을 미칠 요소를 입력하면 등록된 물류업체들이 견적서를 자동으로 제시하는 구조다. 손 대표는 "로지켓의 플랫폼은 '정보의 투명성'을 확보했다는 게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플랫폼은 물류업계 대표적 D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로 꼽힌다.

손양덕 로지켓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손양덕 로지켓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손 대표는 롯데닷컴, 위메프 등에서 물류파트를 맡아 11년간 근무하면서 이런 시스템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오다 직접 개발에 뛰어들게 됐다. 손 대표는 코로나19 위기가 터지자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고 회사에 사표를 던졌다. 그는 "인터넷쇼핑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 분명했고 덩달아 물류가 늘 수 밖에 없겠다는 것을 본능적으로 직감했다"고 회상했다.

손 대표는 처음에 상온제품을 주로 취급하는 물류업체들만 다루려 했지만 코로나19로 냉장·냉동제품 수요가 급증하면서 냉장·냉동 3PL 업체도 연결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최근 견적요청 비중은 상온제품이 20%, 냉장·냉동제품이 80% 정도로 당시의 결정은 '신의 한수'였다. 이 같은 판단은 '신한스퀘어브릿지서울'의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에 참여해 성장전략 수립 등 경영 컨설팅을 받았던 게 큰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손 대표는 앞으로 플랫폼에 각 지역별 창고관리시스템(WMS)을 연계해 서비스를 고도해 나갈 계획이다. 그는 "WMS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모아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테면 5월 들어 경기도에서 화장품 포장·배송이 늘었다면, 화장품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물류회사가 어디이고, 한 박스당 얼마인지 등을 알려주는 식이다. 손 대표에 따르면 포장·배송전문업체들도 주전공이 있다고 한다. 화장품의 경우 크기가 작고,다루는 품목도 1000~2000여개 정도로 많아 전문적인 물류회사가 아니면 오배송이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설명이다.

로지켓은 B2B(기업간거래)뿐 아니라 최근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가 활성화하면서 E2E(End-to-End) 시장도 공략할 채비를 하고 있다. 손 대표에 따르면 로지켓을 사용하는 화주 중 80%가 스타트업이다. 그는 "요즘 직장인들이 부업으로 다품종 소량 상품을 인터넷으로 판매하면서 위탁 대행을 하는데 이를 취급하는 중소 규모의 풀필먼트 기업을 이어주는 서비스를 곧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풀필먼트는 판매자 상품 보관부터 주문에 맞춰 포장·출하·배송 등을 일괄 처리해주는 통합 물류관리를 뜻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