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 다시 쓴다…기아-SK 재활용 순환경제 시동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9 09: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EV 배터리 순환생태계 프로세스가 적용되는 EV6/사진제공=기아
EV 배터리 순환생태계 프로세스가 적용되는 EV6/사진제공=기아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순환경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EV(전기차) 고전압 배터리의 원료 선순환과 탄소절감이 목적이다.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에서 리튬을 포함한 금속을 회수해 친환경적 처리가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가능성 및 기술 기반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3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년간 재활용 실증사업을 진행해 배터리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및 효율성 등을 평가했다.

기아 (82,600원 상승800 1.0%)는 현대차그룹 차원에서 배터리 성능평가 시스템으로 사용 후 배터리를 평가하고 잔존성능이 우수한 배터리는 모듈이나 팩 단위로 나눠 에너지 저장 장치(ESS)로 재이용한다.

잔존성능이 낮을 경우 기아는 배터리를 셀 단위로 분해하고 SK이노베이션 (269,000원 상승11000 4.3%)은 자체 기술로 리튬·니켈·코발트 등 양극재(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하는 핵심소재로 배터리 성능을 결정)용 금속자원을 회수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에 활용한다.

양사는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해 △전처리(배터리 분해) △금속자원 회수 △양극재 이용 △배터리 제조 △차량 장착에 이르는 EV 배터리 순환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를 위한 다양한 관리 모델을 만들어 ESG 경영 확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사용 후 배터리 이용체계를 공동으로 조성해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제조사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에도 이 프로세스를 적용해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중 SK이노베이션 전략본부장은 "글로벌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금속 자원의 수요증가에 대한 대응 중 하나로 생산에 따른 온실가스 발생 및 국토의 환경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며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확립된 사용 후 배터리 활용체계가 글로벌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