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농구단 폭행 사태…술 취한 주먹에 '안와골절'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40
  • 2021.04.29 1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선수단에서 폭행 사태가 발생해 피해 선수가 안와골절 진단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선수단에서 벌어진 폭력 사건에 대해 인정하고 "철저히 조사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폭력 사태는 현대모비스가 안양 KGC에 패하며시리즈 전적 3패로 챔피언 결정전 진출이 좌절된 지난 26일 벌어졌다.

이날 현대모비스 선수단은 구단 단장,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 훈련체육관 숙소 내 식당에서 시즌을 마무리하는 식사 자리를 가졌다.
단장과 감독 등이 자리를 떠난 뒤 선수들만 남겨진 가운데 술에 취한 A 선수가 감정이 격해지면서 후배 선수 4명을 폭행했다. 이 중 B 선수는 A 선수의 주먹에 맞아 안와골절 진단을 받았다.

구단은 다음날인 27일 사태를 뒤늦게 파악해 A선수와 피해 선수들을 불러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고 폭행 사실을 확인했다.

선수단 내 폭력 사태뿐 아니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시점에서 단체 회식을 벌인 것을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오는 30일 오후 재정위원회(상벌위원회)를 개최, 현대모비스 구단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및 선수간 폭력 행위에 대해 심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