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남 편중 안돼" "중원 출신 돼야"…국민의힘 원내대표 놓고 신경전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30 12: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합동토론회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김태흠(왼쪽부터), 유의동, 김기현, 권선동 후보가 합동토론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김태흠(왼쪽부터), 유의동, 김기현, 권선동 후보가 합동토론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원내대표 후보자들은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한 지역 구도와 관련해 저마다 자신이 선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엔에서 김태흠·유의동·김기현·권성동 의원이 후보로 나섰다.

주도권 토론에서 김기현 의원은 권 의원에게 "특정 지역 편중을 지양하잔 뜻은 공감하지만 원내대표가 비영남이 돼야 한다는 것은 조금 논리 비약"이라며 "민주당을 보면 자신들의 주력 지역으로 당 지도부를 구성하고 자신들의 취약지역엔 후보를 내세우는 전략을 취해왔다"고 밝혔다.

그러자 권 의원은 "영남에서 우리에게 지지를 줘서 고맙고 감사하지만 우리 당의 지지세가 너무 영남에 편중돼 있으니 유약한 수도권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호남권 교두보를 만들자는 취지"라며 "어느 지역 지도자는 안 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돌아가면서 하는 게 낫지 않겠나. 우리 강원도 출신도 좀"이라고 말했다.

좌중에서 웃음이 터졌다. 이어 김기현 의원은 "울산에서 안 한 지는 30년이 지났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가 누구였는지에 따라 선거 결과가 좌우됐다는 말은 지나치다. 인물이 누구인가로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흠 의원은 김기현 의원에게 "당 지도부가 영남을 탈피해서 전국정당화하는 것은 지역의 외연 확장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했는데 돌아가면서 하는 것도 좋지만 효율성이 있어야 한다"며 "중원을 자지하는 사람이 대선 승리를 하기 때문에 충청권 출신이 되는 것이 낫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평택시을 지역구인 유 의원은 "제가 생각했을 때 한반도의 중원은 경기도"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